기관ㆍ단체소식

동안교회 13년째 나눔실천 ‘눈길끌어’

21일 동안교회 소외된 이웃 위해 식료품 9종 담은 기쁨나눔상자 3000개 동대문구에 전달

작성일 : 2019-04-22 18:25 기자 : 이민수

21일 동안교회에서 열린 기쁨나눔상자 전달식에서 김형준 동안교회 담임목사(오른쪽)가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왼쪽)에게 교인들이 직접 모은 부활절 기쁨나눔상자 3,000개를 전달하며 기념사진

 

서울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에 따르면 이문동 동안교회(담임목사 김형준)21일 기쁨나눔상자 3,000(환가액 총 9,000만원 상당)를 동대문구에 기탁했다고 알려왔다.

 

동안교회 교인들은 부활절을 맞아 부활의 기쁜 소식을 전하고, 경제적 어려움으로 고통받고 있는 이웃을 위로, 격려하고자 317일부터 부활절인 421일까지 약 한 달 동안 기쁨나눔상자를 마련했다.

 

기쁨나눔상자는 교인들이 직접 구매한 통조림, 카레, 장류 등 9가지의 식료품과 교인들이 손수 쓴 기쁨나눔카드로 꾸려졌다.

 

구는 기쁨나눔상자를 구 직원과 연계된 희망결연 가구와 장애인시설, 쪽방촌 등 사랑과 돌봄이 필요한 소외계층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동안교회는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2007년부터 13년째 부활절 기쁨나눔 행사를 이어오고 있으며, 성탄절에도 사랑의 쌀 나눔을 하는 등 지역사회를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매년 부활절에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모아주시는 동안교회 관계자 및 교인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기쁨나눔상자를 소외된 이웃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