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서울시교육청, 2019년도 제1회 추경예산안 제출

본예산 대비 1조 6,256억 원 증액, 학생건강·안전 및 교육환경 개선에 중점

작성일 : 2019-05-24 12:37 기자 : 이민수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본예산보다 16,256억 원이 증가한 1159억 원 규모의 2019년도 제1회 서울특별시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을 편성해 2019. 5. 24.() 서울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보통교부금 9,490억 원, 특별교부금 736억 원, 자치단체이전수입 4,817억 원, 순세계잉여금 981억 원 등 세입재원이 16,256억 원이 늘어나게 됨에 따라 학생건강안전 확보 및 교육환경 개선과 주요 교육시책사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해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번 추경을 통해 미세먼지예방을 위한 체육관 청소, 공립유치원 설립 확대, 무상급식과 고3 2학기 무상교육 소요액 확보 및 교육환경 개선 등 학생 건강안전 확보와 교육의 공공성 강화 및 쾌적하고 안전한 교육여건 조성에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학생 건강 및 안전관리사업으로 실내체육관 청소비 18억 원, 학교석면조사 29억 원, 급식실 닥트 청소 14억 원을 편성하여 미세먼지와 석면에 의한 학생 건강피해를 우려하는 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위생적인 급식환경을 조성하여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고자 하였다.

 

또한, 공립유치원 확대를 위해 매입형유치원 9개원을 포함한 51개원에 대하여 신증설을 추진하고 사립유치원의 투명한 재정운영을 위해 에듀파인 시스템을 자율 도입한 유치원에 교재교구비 추가 지원으로 6억 원 편성 등 유아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한편 노후된 학교시설환경개선 등 학교시설사업비로 1,869억 원의 예산을 배정하여 쾌적한 교육여건을 조성하고자 하였다.

 

아울러, 교권 보호의 일환으로 전국 최초로 교원 업무용 휴대전화 지급사업 시범실시를 위해 3.7억 원을 편성하였다. 교원의 사생활을 보호하고 근무시간 이후까지 이어지는 민원 차단을 위해 시범적으로 유치원 3세반과 초1학년 담임교사 약 2,800여명을 대상으로 업무용 휴대전화를 지급하여 근무시간 중에 학부모 상담 등에 활용하고 근무시간 후에는 학교에 보관하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4~2016년도에 누리과정에 따른 교부금 차액보전 등을 위해 발행했던 지방채를 조기 상환하기 위하여 7,834억원을 반영하는 등 건전 재정 운영을 위해서도 노력하였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한정된 교육재정 여건을 감안하여 이번 추경()에 건전 재정 운영을 위한 지방채 조기 상환과 반드시 필요한 사업비만을 편성하고자 노력했다고 하면서 학교미세먼지 관리사업, 공립유치원 신설, 교육환경개선사업 등의 예산을 확보해 학생과 학교현장을 적극 지원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