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여름휴가는 농촌에서 휴양과 즐거움으로 함께 하세요

경남, 농촌교육농장 품질인증 27개소, 농가맛집 18개소 소개

작성일 : 2019-07-22 17:46 기자 : 이민수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이상대)이 여름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가족, 친구와 함께 휴양과 즐거움을 누릴 수 있는 농촌교육농장과 농가맛집을 소개했다.

 

농촌진흥청에서 품질인증을 받은 27개의 우수 농촌 교육농장과 지역특산물 향토식 문화를 담은 농가맛집 등이 그곳이다.

 

농촌교육농장은 계절마다 다양한 작물을 재배, 수확, 가공하는 농가 사업장으로 아이들의 학교 수업과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도내에서 120여 곳이 육성되고 있다.

 

농가맛집에서는 맛과 멋, 힐링과 스토리가 있는 향토식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경남농업기술원은 여름 휴가철 대비 농촌교육농장 안전수칙을 농장주들에게 안내하고, 체험시작 전 시설 안전사용관리와 소화기 사용법, 안전사고에 대비한 사업장 보험가입 등 안전관리사항을 당부했다.

 

주요 농촌교육농장으로는 김해 한림알로에농장, 양산 풀과 꽃이야기 농장, 산청군 웃음꽃농장 등이 있으며, 각각 알로에 묘종심기, 도자기만들기 체험, 산청 곳감떡 만들기 등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농가맛집으로는 양산 청호재(지역약초 쌈과 장아찌, 흑미삼계탕), 산청 예담원(오가피, 엄나무 상차림) 및 숲속 맑은꼴 등이 있다.

 

조성래 경남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장은 경남 도 내 농촌여행 계획을 세우고 있다면 우리 농업기술원에서 소개하는 농촌교육농장 및 농가맛집으로 휴가지를 정하여 자연 및 농촌의 소중함을 느낌과 동시에 가족 간의 즐거운 추억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추천한다.

 

해당 농장 및 맛집은 전화문의및 예약을 통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07년부터 농촌교육농장 사업을 시작하여 지난해까지 113개소를 조성했고 올해 10개소를 추가하여 총 123개소를 육성하고 있다.

 

농가맛집은 작년까지 18개소, 올해 2개소를 신규 육성하고 있다.

 

또한 농촌교육농장과 농가맛집이 지속가능성을 갖도록 농장주의 역량 강화교육을 통한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농촌사업의 다각화와 농가 소득 증대에 힘쓰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