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연안어선 항해안전장비 설치 지원

올해 14억 들여 초단파대 무선전화․자동소화시스템 등 보급

작성일 : 2019-08-19 14:01 기자 : 임태종

 

전라남도는 10t 미만 소형어선의 항해안전장비 설치를 지원하는 어선사고 예방시스템 구축사업 대상 어업인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소형어선에 대한 소방, 구명 및 항해안전장비를 지원해 어업인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안전조업과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 전라남도는 14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초단파대 무선전화 357대 등 43503대의 선박안전장비를 보급할 계획이다.

 

5t 미만 소형어선 보급장비는 초단파대 무선전화(VHF-DSC), 자동소화시스템, 팽창식 구명조끼, 선박자동입출항 단말기(V-Pass).

 

10t 미만 연안어선 보급장비는 팽창식 구명조끼와 선박자동입출항 단말기(V-Pass). 구입 비용의 60%는 보조금으로 지원하므로, 어업인은 40%만 부담하면 설치가 가능하다.

 

안전장비를 설치하지 않은 어업인은 목포 등 15개 시군 해양수산과나 읍면동사무소에 방문해 신청하거나 우편으로 신청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61억 원의 사업비로 총 9624대의 항해 안전장비를 어업인에게 지원했다.

 

황통성 전라남도 수산자원과장은 해상에서 발생하는 어선사고는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어업인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 및 안전조업을 위해 어선사고 예방시스템 구축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