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상남도, LH와 손잡고 사람중심 주거혁신 나선다

19일 도청 소회의실, 김경수 도지사-변창흠 LH사장 업무협약 체결

작성일 : 2019-08-19 17:44 기자 : 이민수

경남도-LH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김경수 지사 좌측에서 네번째)

 

- 전국 최초 스마트 인테리어 시범사업 추진...도내 저소득차상위 계층 거주 장기임대주택 대상

- 창원 스마트산업단지 내 근로자 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

- 경상남도는 행정 전반에 대한 지원을, LH는 스마트 인테리어 설치 및 공공택지 공급 등 담당하기로

 

경상남도가 819일 경남도청 소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변창흠)스마트 인테리어 시범사업, ‘근로자 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먼저, ‘스마트 인테리어 시범사업은 화재방범에너지 다소비고독사 등 노후주택(임대아파트, 다가구주택)의 주거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선도사업으로, 도내 저소득차상위 계층이 거주하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소유 장기임대주택에 첨단 IoT기술(사물인터넷)을 접목시키는 사업이다.

 

오는 20219월까지 도내 저소득차상위 계층이 거주하는 LH소유 장기임대주택 2,200여 세대에 IoT화재감지기, 방범센서, 활동량센서 등을 설치할 계획이며, 향후 지속적인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여 소외계층 주거복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근로자 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사업은 지난 219, 선정된 창원 스마트산단 내 근로자 정주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추진하는 근로자 맞춤형 아파트 건립 사업으로, 공공택지를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용지로 공급한다.

 

특히 이 사업은 근로자들이 협동조합을 구성해 직접 참여함으로써 주거비 절감 효과를 가져오는 동시에, 구성된 협동조합은 보육의료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주거공동체아파트 트랜드다.

 

이번 협약으로 경상남도는 스마트인테리어 사업비 일부지원과 함께 소방복지정보통신주거 등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 전반에 대한 지원을, LH는 스마트 인테리어 설치 및 플랫폼 개발운영과 근로자맞춤형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사업에 공공택지 공급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경수 도지사는 취약계층, 소외계층의 주거복지를 스마트하게 풀어나갈 수 있는 사업을 그동안 꾸준히 준비해왔는데, 오늘 이렇게 협약식을 맺게 되어 기쁘고 감사드린다경남에서 모범적인 성공사례를 만들어 빠른 시일 내에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스마트 인테리어 사업에 대해 취약계층 복지라는 게 (중앙)정부나 지방정부의 예산만으로 해나가기에는 부담도 있고 효율적이지 못한 측면이 있다“LH를 비롯한 공기업, 민간기업까지 함께 나서 복지를 챙겨나가는 것은 공동체 복지국가로 나아가는데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근로자 맞춤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에 대해서는 그동안 아파트 건설이 기업의 이익 측면에 맞춰져 있었는데, 이번 사업을 통해 아파트가 새로운 형태의 주거 공동체로 바뀔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변창흠 사장은 입주민들이 기존 생활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스마트홈 기술을 활용할 수 있또록 공공서비스 연계형 기축주택 모델 개발을 추진하고, 스마트홈 분야 중소기업과도 상생해나가겠다근로자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도 근로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새로운 주거모델이 될 수 있도록 경남도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