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태풍 생채기, 군 장병이 치유 든든

31사단 등 벼 세우기․낙과 줍기․해변 정화 대민활동에 구슬땀

작성일 : 2019-09-21 11:37 기자 : 임태종

31사단 장병들이 순천일대에서 낙과처리

 

전라남도는 전남에 주둔하고 있는 육군 제31보병사단(사단장 소영민) 5개 군부대 4700여 명이 지난 10일부터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발생한 농작물과 시설물 피해 복구를 위해 대민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온 이번 태풍은 수확기를 앞둔 벼가 쓰러지고 과수가 떨어지는 등 농업 분야 8227ha에 피해를 입었으나 어르신이 많은 전남 농촌마을에는 벼 세우기, 낙과 줍기 등 피해 복구 일손이 부족해 큰 어려움이 많았다. 이런 와중에 군부대의 대민 지원이 큰 보탬이 되고 있다.

 

지난 10일에는 진도 금갑해수욕장에서 31사단과 경찰, 소방서, 민간단체 등 민경이 힘을 모아 환경 정화활동을 펼쳤으며 추석 연휴기간에도 31사단 장병들은 지역 주민의 피해 복구를 위해 지원에 총력을 쏟았다.

 

이밖에도 여수, 나주, 담양, 곡성, 구례, 화순, 장흥, 해남, 영암, 함평, 영광, 장성지역에 벼 세우기 3500, 순천, 장흥, 영암, 장성에는 낙과 줍기 900, 비닐하우스 철거 300명 등 전남 전 지역에서 장병들이 피해복구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초속 54.4m 역대급 강풍으로 주택 지붕과 유리창이 대부분 파손되고 양식장도 큰 피해를 입은 흑산도에선 3함대사령부에서 18일부터 19일까지 30명이 상시 투입돼 주택 정비, 입간판 철거 및 정리, 관광유적지(고인돌, 현충탑, 천사기념비 등) 환경 정화활동을 벌였다.

 

대민지원에 나선 31사단의 나승봉 중대장은 우리 아버지, 어머니 같은 지역 주민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재해재난 발생 시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등 지역민과 함께 하는 31사단이 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