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여수․순천 10․19사건, 71년만에 첫 합동 추념식

19일 순천 장대공원서 6개 시군 유족 합동으로 희생자 넋 그려

작성일 : 2019-10-20 21:11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여수순천 1019사건이 발발 71년 만에 처음으로 합동추념식이 열렸다.

 

1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날 순천 장대공원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도의원, 유족,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71주년 합동 추념식이 열렸다.

 

합동추념식은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것으로 2부로 나눠 열렸다.

 

1부에선 희생자의 혼을 위로하기 위한 합동위령제로 4대종단 종교제례, 헌향과 헌화, 진혼곡 등이 진행됐다.

 

2부에선 추모식으로 여순항쟁 실태보고, 추모연대사, 추모합창 등이 실시됐다.

 

이번 추념식은 사건 발생 71년에 처음으로 동부권 6개 시군 유족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추념식으로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그동안 추념식은 사건이 발생됐던 여수, 순천, 광양, 보성, 고흥, 구례 6개 시군에서 각각 열렸다.

 

이에 지난 771주년 기념사업 추진회의에서 올해부터 합동추념식을 개최하기로 유족들이 전격 합의, 이날 의미있는 추념식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전라남도는 2020년부터 시군에 예산을 지원해 추진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추념식을 직접 주관해 유족의 참여 및 화합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김영록 도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은 해방 이후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비극으로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이제는 국가가 발 벗고 나서서 진상을 밝히고,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하고, 그 시작이 특별법 제정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전라남도가 앞장서 여수순천 1019사건의 실상을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힘써왔다다같이 힘을 모아 여순사건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 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전라남도는 국회에 계류 중인 특별법 제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별법 제정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국회에서 21일 여수순천 1019사건 71주년 합동추모식을, 1114일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면담을 통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건의하고 있다.

 

지난 10일 국정감사에서 이채익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원장 면담을 통해 법안 처리에 노력한다는 답변을 받기도 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