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전남도, 가을철 불법어업 전국 일제 합동단속

성육기 맞아 10월 한 달간 어패류 보호 위해 육․해상 집중 실시

작성일 : 2019-10-20 21:18 기자 : 임태종

전남도청

 

전라남도는 가을철 성육기 어패류 보호와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10월 한 달간 유관기관 합동으로 대대적 불법어업 전국 일제 합동단속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국 일제 합동단속엔 해양수산부, 전라남도, 시군, 수협 등 유관기관이 참여하고, 시군 어업지도선 18척과 어업 감독 공무원 42명이 투입된다.

 

특히 허가받은 내용과 다른 어구 사용, 조업구역 위반, 어구 초과 사용, 불법 양식시설, 포획 금지체장을 위반해 어린 물고기를 잡는 등 어업질서 저해행위가 중점 대상이다.

 

또한 해상단속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어업감독공무원 22명을 육상단속반으로 편성해 수협위판장, 수산물 판매장 등에서 포획채취, 금지체장을 위반해 불법으로 어획한 수산물의 유통, 보관, 판매행위를 단속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올 들어 9월 말 현재까지 무허가무면허 86, 불법 어구 적재 59, 유해어업 47, 기타 54건 등 총 246건을 적발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부터 준법조업 분위기 조성을 위해 불법어업 단속 사전예고를 실시하고 있다.

 

사전 홍보에도 불구하고 적발될 경우 범칙 어획물뿐만 아니라 불법어구도 몰수하고 행위자는 사법조치 하는 등 강경 대응하고 있다.

 

양근석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가을철은 봄에 산란한 어패류가 성육하는 계절로 강력한 자원관리가 필요하다수산자원을 보호하고 어업인의 자율적 준법 조업질서가 정착되도록 홍보 및 계도활동을 중점 추진하고, 수산자원 남획을 조장하는 싹쓸이 불법행위를 강력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