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김영록 전남지사, SOC 기반시설 확충 광폭행보

8월 한국철도공사 이어 18일 KDI 방문해 철도․도로 시설 지원 요청

작성일 : 2019-11-18 15:43 기자 : 임태종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8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을 방문, 최정표 원장을 만나 철도 및 도로 등 전남지역 주요 기반시설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광주송정~순천 경전선 전철화에 대한 예비타당성 재조사의 경제성 확보 지원을 요청했다.

 

재조사가 연말까지 마무리되면 2020년부터 1755억 원을 들여 107구간의 설계 및 공사가 이뤄지게 된다.

 

광주~완도 간 고속도로 2단계 강진~남창 간 국가계획 반영 지원도 요청했다.

 

현재 강진까지 1단계 51를 공사 중이다.

 

15346억 원의 10%를 투입한 상태로, 2023년 개통 예정이다.

 

2단계는 38구간으로 1513억 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전라남도는 1단계와 동시에 완공 및 개통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 지사는 또 광주 하남~장성 삼계 간 광역도로 건설도 건의했다.

 

현재 이 일대는 하루 교통량이 약 1만여 대에 이른다.

 

장성과 영광, 광주 진곡하남산단을 연결하는 15구간으로 1803억 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예비타당성조사가 내년 3월 완료되면 바로 설계 및 공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에 앞서 김 지사는 지난 8월 한국철도공사를 직접 방문해 전라선 KTX 증편, EMU 정비기지와 코레일 관광 협력사업 확대를 건의하기도 했다.

 

김 지사는 평소 기반시설 네트워크가 잘 구축돼야 기업 투자와 관광산업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는 소신을 가지고 전남지역 SOC 기반 시설 확충을 위한 국고 확보활동에 쉼없이 뛰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