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ㆍ단체소식

서울시설공단, 남산 1 ․ 3호 터널 통행료 지폐 소독해 지급

지폐통한 감염우려 줄이고자 혼잡통행료 거스름돈 지폐 전면 소독해 지급

작성일 : 2020-03-29 16:46 기자 : 이민수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 www.sisul.or.kr)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에서 거스름돈으로 지급하는 지폐를 3.25()부터 전면 소독해서 지급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남산 1·3호 터널은 평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통과 차량에 대해 혼잡통행료 2천원을 징수하고 있다. 운전자들이 현금으로 지불할 경우 지폐로 거스름돈을 지급하게 된다.

 

공단은 지폐의 특성상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게 되기 때문에 지폐를 통한 코로나 19 감염 우려를 줄이고자 소독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최근 지폐를 통해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화폐관리를 강화하는 국내외 사례가 언론에 다수 보도되고 있다. 러시아 중앙은행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현금자동입출금기(ATM) 활용을 가능한 한 제한하라고 시중은행에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으며, 국내 주요은행들도 화폐를 소독해 지급하고 있다. 이밖에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들도 지폐를 만진 후 손을 씻으라고 권고하고 있다.

 

공단은 시민들에게 지급하는 현금은 환전용으로 매일 32백만원의 지폐를 소독하고 있다. 실제 매일 1천원권 640, 5천원권 384, 1만원권 64장 등 총 1,088장의 지폐(합계 32백만원)를 소독하고 있다. 공단은 소독한 지폐를 다음날 사용하고 있으며, 거스름돈은 지폐로만 지급하고 있다. 공단은 시민들에게 지급하는 거스름돈과 고객들이 납부하는 현금을 분리해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시민들에게 현금 사용보다는 교통카드 및 녹색교통사전등록 결제시스템을 이용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또한, 혼잡통행료 징수직원 마스크 및 장갑착용 의무화, 매시간 요금소 소독 등을 통해 시민들과 직원들의 코로나 19 감염 예방에 힘쓰고 있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수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치게 되는 지폐의 특성을 고려해 코로나 19 감염 우려를 줄이고자 소독작업을 진행하고 있다서울시설공단은 시민여러분의 안전과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이 코로나 사태 발생이후 남산 1·3호 터널의 통행량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차량통행이 일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23일부터 323일까지 남산 1·3호 터널의 1일 평균 혼잡통행료 징수건수는 65,969건으로 지난해 75,032건에 비해 9,063(12%)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쇄 스크랩 목록

기관ㆍ단체소식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