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ㆍ자치구

삼육보건대, 긴급 전체 교수회 화상회의 진행해

작성일 : 2020-03-30 17:58 기자 : 김영희

삼육보건대학 박두한 총장이 화상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교육부 조치사항과 대학 학사일정조정 및 재학생충원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 하고 있다.

 

삼육보건대학교(박두한 총장)330일 오전 10시부터 화상회의로 긴급 교수회를 개최했다. 이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교육부 조치사항과 대학 학사일정조정 및 재학생충원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두한 총장은 대면수업을 하지 못하고 화상으로 수업을 진행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학생들이 온라인 수업에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이를 위해 애써주신 교수님들께 감사하다.”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수업 및 시험, 현장실습 등 앞으로 학사일정의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하며 이 위기사항을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자.”라고 했다.

 

이번 교수회의에 논의된 사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학사일정에 차질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 3가지를 제시했다.

 

첫째, 대면수업일을 46일에서 413일로 일주일 연기함.

둘째, 4주차 수업은 교과목 특성에 따라 자율적으로 운영함(온라인 수업 또는 대면 수업 시작 후 보강수업)

셋째, 종강일은 626일에서 75일로 연기함.

 

또한, 앞으로 학생의 등교 가능 시점과 현장실습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을 연구하기로 했다.

 

본 대학의 개강전 정기 교수회는 정부의 방침에 따라 코로나19로 전격 취소된 바 있으며 이번 교수회는 총장과 교무입학처장과 팀장을 비롯한 최소의 인원이 총장실에서, 대학 전체 교수들은 각자 사무실과 집을 비롯해 본인이 있는 곳에서 온라인 화상회의 줌(ZOOM)을 통해 컴퓨터와 휴대폰으로 100% 참여했다.

 

한편, 삼육보건대학교는 이번 온라인 화상회의를 시작으로 온라인 화상회의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여 앞으로의 의사결정도 화상회의를 통해 발빠르게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ㆍ자치구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