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 소상공인 재기지원사업 확대…지원규모 2배로

폐업시 사업정리 신고사항 및 절세방법 등 안내, 원상복구에 비용 등 실질적 지원도

작성일 : 2020-05-26 19:51 기자 : 이민수

- 업종전환 컨설팅 및 창업보증연계 등 재창업 지원, 취업 등 일자리도 상담

- , 소상공인 생애주기별 맞춤형 소상공인종합지원사업으로 자생력 길러 줄 계획

 

 

서울시가 폐업을 준비하고 있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체계적으로 사업을 정리하고, 재창업을 위한 컨설팅, 일자리 알선 등을 통해 다시 일어 설 수 있도록 도와주는 소상공인 재기지원사업을 대폭 확대한다. 사업정리에 필요한 지원금 규모도 늘렸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는 폐업재기지원신청이 전년대비(4월 기준) 40% 급증‘(19101’20140)했다며, 폐업위기에 내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다소나마 덜어주고 더불어 안정적으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긴급대책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상 생애주기별(창업-성장-쇠퇴) 맞춤형 지원사업중 하나로, 불가피한 사정으로 폐업을 하거나 업종전환을 고려하고 있는 사업주에게 사업정리에 필요한 지원과 재기의 발판을 동시에 제공하고 있다.

 

먼저 폐업을 원하는 사업주에겐 사업 정리시 필요한 신고사항과 이와 관련된 절세 방법, 적정 원상복구 견적 산출 등 조금이나마 손해를 덜 보고 사업을 정리할 수 있도록 방법을 알려준다. 폐업 후 업종을 전환해 재창업을 고려하고 있는 사업주에겐 분야별 전문가의 창업컨설팅은 물론 창업보증도 연계해준다. 만약 취업을 원한다면 시나 구의 일자리센터 등을 통해 취업상담 및 일자리알선도 해준다.

 

구 분

주 요 내 용

폐 업

사업정리

경영진단, 사업정리 신고사항 및 절세방법, 공정견적 산출 등

재 기

취업지원

취업상담 및 일자리 지원 (일자리센터 등 유관기관 연계)

재 창 업

상담 및 창업컨설팅, 창업보증 연계 지원제도 안내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폐업지원신청이 늘어남에 따라 일단 지원대상을 420개소에서 800개소로 2배 대폭 늘렸다. 사업주에 대한 지원금도 15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높였다. 여기에 지원비용 사용가능 항목에 임대료를 추가해 임대료 미납 등 고정비용이 없어폐업을 망설였던 사업주에게 즉각적인 도움을 준다는 계획이다.

 

사업정리를 검토 중이거나 폐업 후 6개월 이내 서울소재 소상공인은 신청이 가능하며, 서울시 소상공인 종합지원포털(www.seoulsbdc.or.kr) 이나 전화(02-1577-6119) 또는 자영업지원센터 직접 방문하면 된다.

 

한편 서울시는 창업~성장~퇴로기에 이르는 주기별 맞춤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자생력을 강화하는 서울시 소상공인종합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진입기) 우리마을가게 상권분석서비스를 활용한 과학적 컨설팅, 오프라인 창업 교육 등으로 철저한 준비를 통해 성공적 안착 지원

(성장기) 마케팅세무법률 등 전문 분야별 맞춤형 경영진단, 6개월간 장기 밀착 동행컨설팅, 3인이상 소상공인의 협업화 지원 등 안정적 운영과 성장을 통한 경쟁력 강화 지원

(퇴로기) 경영악화, 매출부진 등으로 경쟁력을 갖지 못한 한계 소상공인의 안정적 폐업 지원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우리경제의 핏줄이라고 할 수 있는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폐업위기로 몰리고 있다소상공인들이 안정적으로 사업을 정리하고, 또 새로운 분야에서 재기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서울시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