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HOME > 뉴스 > 종합뉴스

영등포구, 코로나19 선별진료 3만3336건…서울시 최상위권

구 보건소 및 병원 4개소 합해 민‧관 협력 코로나19 진료 3만3336건 처리

작성일 : 2020-06-05 11:14 기자 : 임혜주

지난 5월 30일 여의도 홍우빌딩 방문자 검사를 위해 앙카라공원 앞에 설치된 워킹스루 선별진료소를 찾아 운영 상태를 점검하고 있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구 보건소와 지역 의료기관이 힘을 합쳐 민관 협력으로 코로나19 진료 33336건을 처리하며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앞장서고 있다.

 

구는 선별진료소 운영을 시작한 때부터 지금까지 구 보건소에서 16752, 지역 의료기관 4개소에서는 16584명을 진료했으며 합치면 총 33336명이다.

 

이중 전문 의료진의 진단과 선별에 따라 25365명에 대한 검체 검사를 실시하였다.

 

이와 더불어 구는 지난 520일부터 27일까지 지역 내 노숙인 7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별검사를 시범 실시했다.

 

시설 입소자는 승합차에 태워 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송하고, 거리 노숙인은 현장으로 출장 검진을 실시한 결과 73명 모두 음성임을 확인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노력에 앞장섰다.

 

한편, 구는 영등포병원,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 여의도 홍우빌딩 등 현재까지 지역 다중이용시설 내 확진자 발생에 대해 관련자 전수조사 및 코로나19 검사 전원 실시, 관련 시설 폐쇄 및 반경 1km 방역소독 등 신속한 대응으로 빈틈없는 방역 체계를 유지해 왔다.

 

지난 이태원클럽발 영등포병원 확진자 발생에 구는 즉각 병원을 폐쇄하고 병원 내 환자 및 의료진 80명을 격리, 영등포병원 앞에 24시간 현장대책반을 운영하며 격리한 환자들을 순차적으로 소산 조치해 추가 감염을 막았다.

 

또한 총 3차에 걸쳐 병원 관계자 총 197명에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하여, 추가 확진자 3명을 조기 발견하고 후속 조치로 신속하게 이어져 지역전파를 차단할 수 있었다.

 

한국과학기술직업전문학교의 경우에도 구의 발빠른 대처가 빛났다. 도봉구에 거주하는 해당 학교 재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구는 학교를 즉각 폐쇄 조치했다.

 

학생 및 교직원 653명에 대해 전수조사 및 코로나19 검사 실시, 확진자 동선 신속 파악 및 방역으로 추가 확진자 발생 없이 종결됐다.

 

여의도 홍우빌딩 확진자 발생의 경우도 손꼽을 만한 선제적 대응 사례다. 구는 빌딩 방문자 전체에 대한 신속한 검사와 구민들의 편의를 위해 앙카라공원에 긴급 워킹스루 현장 선별진료소를 설치, 1341건의 검사 실시 결과 이 또한 모두 음성이었다.

 

구는 현재 구 보건소와 지역 의료기관을 합쳐 서울시 자치구 중 상위권에 속하는 총 5개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며, 긴급 상황에 따라 여의도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설치 등 선제적 감염예방 행정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지역 확진자 발생에 따른 선제적이고 신속한 대응을 위해 민관 협력 24시간 비상대응체제 가동으로 철저한 방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신속한 검사와 철저한 방역으로 지역 감염을 차단하고 구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겠다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