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ㆍ구로ㆍ강서ㆍ양천

코로나로 힘드시죠?… 채현일 구청장‘동네 한 바퀴’

영등포구, 민선7기 3년차 맞이해 ‘구청장의 동네 한 바퀴’ 행사 추진

작성일 : 2020-07-06 10:01 기자 : 임혜주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3일 도림동 ‘고운헤어샵’을 찾아 주민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민선73년차를 맞아 지난 3일부터 찾아가는 영등포1번가, 구청장의 동네 한 바퀴를 시작했다. 주민들의 생생한 의견을 듣고자 지역 민생현장으로 나선 것이다.

 

지역 곳곳에 자리한 주민 사랑방 역할을 하는 가게 혹은 장소를 방문해 코로나19로 인한 애로사항과 지난 2년간의 구정운영에 대한 각계 각층 주민들의 목소리를 자연스럽게 듣고, 이를 구정에 반영하고자 하는 취지다.

 

그 시작으로 채현일 구청장은 지난 3일 도림동 골목길에 위치한 미용실 고운헤어샵을 찾았다. 이 미용실은 개업한 지 10년이 넘었으며, 60대 할머니들 10여 명이 매일같이 모여 수다를 떠는 동네 사랑방 역할을 도맡아 왔다.

 

채 구청장은 어르신들을 만나 뵙고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가게 사정과 어르신들의 소소한 동네 생활 이야기, 민선72년간 영등포의 개선되고 변화된 점, 향후 기대하는 모습 등을 귀 기울여 들었다.

 

다음으로 채 구청장이 찾은 곳은 고운헤어샵에서 약 200m 걸어가면 나오는 안심터마을마당이었다.

 

이곳 안심터마을마당은 지난해 4월부터 11월까지 주거환경개선사업을 실시해, 과거 우물과 빨래터가 자리하고 있었던 지역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아낸 벽화 골목을 조성한 곳이다.

 

채 구청장은 이곳에 위치한 한 정자에서 당시 벽화 그리기에 직접 참여했던 주민들을 만났다. 주민들은 벽화 골목이 조성된 후 마을마당 이용 주민이 늘었다는 점 등 달라진 동네 이야기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채 구청장은 20년 넘게 지역에서 참기름과 들기름 등을 생산판매해 온 가게인 미스바방앗간을 방문해, 이곳에서 도림동 22통 통반장들과 주민들 10여 명을 만나 담소를 나눴다.

 

채 구청장은 가게 주인 최○○씨에게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가게 사정 및 안부를 묻고, 평소 방앗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가게 운영에 다른 애로사항은 없는지 등을 귀담아 들었다.

 

구청장의 동네 한 바퀴는 오는 6일에도 이어진다. 6일에는 대림1동을 방문, 지역 주민들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구청장의 동네 한 바퀴는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이를 구정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라며, “민선7기 후반기에도 소통과 협치를 바탕으로 현장에서 답을 찾는 발품행정을 펼치겠다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