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용산구, 임산부 432명에게 친환경 농산물 지급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 겪는 농가 지원, 임산부 건강 살피고자

작성일 : 2020-07-06 11:41 기자 : 임혜주

임산부 친환경 농산물 안내문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서울시와 함께 지역 내 임산부를 대상으로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을 벌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친환경농산물 소비감소가 이어짐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지원하고 임산부 건강을 살피기 위해서다.

 

지원대상은 올해 임신·출산이 확인된 용산구 거주 임산부(외국인 포함). 2019년 출산하고 출생신고일이 올해 11일 이후인 경우도 지원 대상에 속한다.

 

단 신청일 기준 유사 사업(보건소 영양플러스사업) 참여자는 지원되지 않는다.

 

지원내용은 12개월 간 48만원(본인부담 20% 포함) 상당 농산물 꾸러미다.

 

전용 온라인 쇼핑몰에서 유기농축수산물, 유기가공식품을 월 2회 이내, 회당 3만원 이상 6만원 이하까지 주문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76일부터 1215일까지다. 온라인(서울농부포털)으로 접수하며 신청 시 주민등록등본, 임신·출산 증빙서류(임신확인서, 산모수첩, 출생증명서)를 내야 한다. 모집인원(용산구 배정인원)432, 선착순이다.

 

구 관계자는 온라인 신청 시 휴대폰 인증이 필요하다"본인 명의 휴대폰이 없으면 구청 일자리경제과로 방문, 접수해 달라고 말했다.

 

구는 거주지, 임신·출산 여부 등을 확인, 대상자를 확정하고 신청인에게 쇼핑몰 주소를 담은 안내 문자를 보낸다.

 

이후 신청인이 직접 쇼핑몰 회원으로 가입한 뒤 물건을 주문하면 된다.

 

쇼핑몰에 가입하면 48만원 중 본인부담 20%를 제외한 순수 지원금 384000원이 적립금 형태로 지원되며 매 주문시마다 주문금액의 80%에 해당하는 적립금이 차감된다.

 

단 올해는 하반기 6개월치 적립금 24만원(본인부담 20% 포함)을 우선 지급하고 2021년도 예산이 확정되면 내년에 남은 24만원을 추가로 지급할 계획이다.

 

올해 신청자들은 연말까지 24만원(자부담금 20% 포함)을 전부 소진해야 하며 잔액은 이월되지 않는다.

 

배송은 주문 완료시점부터 2일 이내에 이뤄진다. 단 제품공급 여건에 따라 일부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사업 대상자 선정 후 타 지역으로 이사를 갈 때도 지원은 계속된다. 다만 해당 사실을 자치구 담당자에게 알려 줘야 하며 이사 지역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추가 배송비는 대상자 본인부담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은 임산부와 아기에게 좋은 먹거리를, 농업인에게 안정된 소득을 안기는 12조 사업이라며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종로ㆍ중구ㆍ 서대문ㆍ마포ㆍ용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