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뉴스 > 문화

강길순 작가의 ‘봄이 오는 소리’, 제50회 경상남도 공예품대전 대상 수상

출품작은 10일(금)~12일(일)까지 창원성산아트홀 1층 전시실에서 전시

작성일 : 2020-07-10 18:17 기자 : 이민수

제50회 경상남도 공예품대전 대상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10() ‘50회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의 최종 수상작 92개 작품을 발표했다. 대상은 김해시 강길순 작가의 봄이 오는 소리가 차지했다.

 

시상식은 10() 경상남도공예협동조합 빛 갤러리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은 도내 우수공예품을 발굴해 공예문화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출품작을 선정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총 314점의 작품이 출품돼 분야별 전문 심사위원 8인의 심사를 거쳐 대상 1, 금상 2, 은상 7, 동상 10, 특선 12점 등 총 92점의 입상작품이 선정됐다.

 

대상작인 강길순 작가의 봄이오는 소리는 전통적인 분청 인화문 기법에 현대적인 채색 기법을 가미한 도자 작품으로, 기술적 완성도와 디자인적 아름다움이탁월한 수작으로 평가받았다.

 

시군별 출품수량 및 수상등급별 입상자 수 등을 평가해 시상하는 시군 단체상 부문에서는 최우수상 김해시, 우수상 진주시·밀양시, 장려상 창원시·통영시·하동군이 각각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출품된 314점의 작품은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창원성산아트홀 1층 제1·2·3전시실에서 전시되며, 관심 있는 도민은 누구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공예품대전의 입상작에 대해서는 경남도 추천상품(QC) 지정과 공예품 개발장려금 지원 시 가점 부여의 혜택이 주어지며, 특선이상 입상작 42점은 오는 12월 개최되는 50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경남을 대표해 출품하게 된다.

 

한편, 경상남도는 지난해 개최된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42점을 출품해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등 총 26점의 도내 공예 작품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시도 단체상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경남 공예인들이 땀과 정성으로 제작한 작품 하나하나가 경남의 정신적 가치를 이어가는 귀중한 자산이라고 강조하면서 경남 공예인들의 뛰어난 공예기술을 보호·육성하고 도 공예산업의 저변을 확대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