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지역 숙원사업 ‘통영항 동호만 물양장 확장공사’ 착공

경남도, 연장 283.3m, 폭 30m 물양장 확장 위해 206억 원 투입

작성일 : 2020-08-05 18:00 기자 : 이민수

통영항 동호만 물양장 확장공사 위치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지역의 숙원사업인 통영항 동호만 물양장 확장공사를 시행한다.

 

그동안 통영항만 이용자 및 인근 주민들은 물양장 공간이 협소해 수산물 하역 시 차량 접촉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많은 불편을 겪어왔으며, 지속적으로 물양장 확장을 요구해 왔다.

 

이에 경남도는 2016통영항 동호만 물양장 확장공사를 국가계획인 해양수산부의 3차 전국 항만기본계획에 반영한 것을 시작으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실시설계 용역 및 각종 행정절차를 마쳤다. 이어 올해 7월에 공사를 착공해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총사업비 206억 원 전액 국비로 시행하는 이번 공사는 연장 283.3m의 물양장 상부 폭을 30m로 확장하고, 항내 수심(D.L-4m) 확보를 위해 17,373의 토사를 준설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이번 공사로 통영항 동호만 물양장이 확장되면 어선의 안전한 정박과 원활한 수산물 하역이 가능해지며, 어민의 소득증대와 지역사회발전 기반을 조성해 통영항이 남해안 수산업 전진기지 역할을 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물양장 확장은 지역의 오랜 요구 끝에 시행되는 사업으로 준공 후 많은 어민들이 통영항 동호만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사기간 중 지역 주민들이 겪게 될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소통하는 공사현장을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인근주민과 어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