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 선정

창원시 만날공원에 사랑의 숲 조성, 국비 5억 5천만 원 지원

작성일 : 2020-08-05 18:03 기자 : 이민수

사업구상도
 

 

창원시 월영동 개발제한구역 내 만날공원에 사랑의 숲이 조성된다.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창원시 만날공원 사랑의 숲 조성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55천만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개발제한구역 내 장기미집행 공원시설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4창원시 만날공원 사랑의 숲 조성사업을 국토교통부에서 주관하는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공모사업에 신청했고, 지난달 16일 평가심의를 거쳐 4일 최종 선정됐다.

 

만날공원 사랑의 숲은 국비를 포함한 총 사업비 786백만 원을 투입해 환경친화적인 생활공원으로 정비될 예정이다.

 

산림욕장과 유아숲 놀이터 및 산책길 등을 조성하고 둘레길도 정비해 만날공원을 방문하는 이용객들이 다양한 시설을 이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사랑의 숲 조성사업으로 지역 문화축제인 만날제와 연계한 다채로운 행사도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여가와 휴식이 가능한 녹색 휴양 공간 제공으로 공원 이용객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인국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공원 조성사업은 많은 가족들이 활용할 수 있고 무학산과 연계하는 도심 속 자연공간이 될 것이며, 장기미집행 공원의 해소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19~’20년 개발제한구역 내 생활공원 조성사업으로 창원시 달천공원 생활환경 개선사업양산시 개곡·법기마을 생활공원 조성사업2592백만 원의 규모로 시행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