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육성 스프레이국화, ‘제우스골드’ 등 6품종 보호권 획득

화훼품종 국산화로 로열티 경감, 종자산업 경쟁력 강화

작성일 : 2020-09-18 18:31 기자 : 이민수

비너스핑크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최달연)은 경남이 육성한 스프레이국화 제우스골드6품종이 국립종자원에서 품종보호권을 획득하였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많은 국화재배 농가에서는 외국 품종재배로 인해 종묘비 부담이 가중되고 있다. 이에 따라 화훼연구소는 소비자 선호도가 높고 품질이 우수한 다양한 스프레이국화 품종을 개발하여 국내시장에서는 선택의 폭을 넓혀 국산 점유율을 높이고, 나아가 해외시장까지 진출 할 수 있는 입지를 다져 나가고 있다.

 

이번에 품종보호권을 획득한 스프레이국화 신품종은 총 6개 품종으로 모두 화색과 화형이 우수하며, 초세가 강하고 생육이 좋다.

 

품종별로 특성을 자세히 살펴보면 제우스골드(8220)’는 황색의 홑꽃으로 성장세가 우수하고, ‘비너스핑크(8223)’는 분홍색 홑꽃으로 화형이 우수하며, ‘아테나핑크(8221)’는 분홍색 겹꽃으로 꽃이 크다.

 

녹색의 폼폰형인 큐피트그린(8219)’은 화색이 선명한 장점을 갖고 있다. ‘아레스퍼플(8222)’은 자주색 소형 폼폰형이며, ‘에르메스핑크(8262)’는 분홍색 카네이션 화형을 하고 있다.

 

6품종은 올해 10월 경 통상실시를 통해 국내 종묘업체로의 처분을 계획하고 있으며, 조기 산업화를 위해 농가실증재배 등을 통해 농가보급을 확대하는 등 홍보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화훼연구소 배민지 연구사는 수요자 맞춤형 다양한 화형화색의 고기호성 스프레이국화 신품종개발로 농가 로열티 부담경감 뿐 아니라 농가소득 증대에도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