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대한민국 소재 연구 중심지 ‘한국재료연구원’ 개원

김경수 지사 “소부장은 대한민국 사활 걸린 중요 산업...재료연구원 역할 기대”

작성일 : 2020-12-04 18:01 기자 : 이민수

한국재료연구원 개원식
 

 

한국재료연구원(원장 이정환)4일 연구원 본관동 강당에서 개원식을 갖고 본격적인 출범을 알렸다.

 

이날 행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박완수(창원 의창) 국회의원과 정필모(비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회의원,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등이 참석했다.

 

2017년 처음 발의됐던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ㆍ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개정안이 마침내 지난 4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에 따라 재료연구소는 지난달 20일 법인 설립 등기를 마치고 한국재료연구원으로 승격해 출범하게 됐다.

 

재료연구원측은 소재 연구의 중심지이자 선도기관이 되겠다는 비전과 함께, 국가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의 컨트롤타워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를 위해 소재분야 기초연구 성과의 실용화에서부터 품질인증까지 일괄 지원할 수 있는 첨단소재 실증단지(2재료연구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첨단소재 실증단지는 창원시 진해구 소재 옛 육군대학 부지에 조성된다. 2027년까지 사업비 1,620억 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이다. 단지를 중심으로 지역 산업계와 연구개발 협력이 활발해지는 것은 물론, 기업 간 협력과 관계망(네트워크) 형성에 구심점 역할을 함으로써 지역 내 첨단소재기술 파급효과를 키울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도에서는 재료연구원과 긴밀하게 협력해 주력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소재기술 연구개발사업을 첨단소재 실증단지 발전계획에 충분히 반영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정 총리는 축사를 통해 정부는 소재강국 실현이라는 한국재료연구원의 비전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하고, “한국재료연구원은 동남권의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며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 될 것이라며 재료연구원의 역할에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 축사에 나선 김경수 도지사는 먼저 재료연구원 개원으로 지역에 있는 기업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히고, “첨단 소재부품장비산업은 경남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사활을 걸고 추진해나가야 될 중요한 산업이라며 이제는 대한민국 제조업이 세계를 선도해 나가야 할 위치에 있다. 재료연구원과 산업계가 함께 그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환 원장은 그동안 수행해왔던 모든 활동과 노력을 넘어 정부의 소부장 정책이 지향하는 기민함유연성을 바탕으로, 새로운 혁신을 향해 계속해서 전진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