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상남도,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조기정착 노린다!

도내 분리배출 대상 공동주택 1,177개 단지 관리실태 점검 실시

작성일 : 2021-01-19 18:49 기자 : 이민수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난해 1225일부터 시작된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 시행 후속 조치로 118일부터 210일까지 4주간 도내 공동주택의 분리배출 실태에 대한 도 및 시군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는 환경부의 재활용 가능 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지침개정을 반영한 것으로 공동주택은 지난 1225일부터 시행하였고, 금년 1225일부터는 단독주택 지역까지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점검은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또는 승강기가 설치된 150세대 이상 아파트 등 도내 1,177개 단지(675,000세대)를 대상으로 단지 내 게시판 및 안내방송 등을 활용한 제도 홍보 실시 여부 투명페트병 별도 수거함 비치 여부 투명페트병 수거함 내 기타 플라스틱의 혼합 배출 여부 등에 대하여 집중 점검한다.

 

한편, 경남도는 금년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 조기정착을 위해 생활폐기물 분리배출 도우미 운영, 재활용 수거망 보급, 재활용품 자판기 지원 및 선별장 품질개선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현장에서 제도 정착에 따른 문제점 및 건의사항을 청취하여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라며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제도가 조기정착될 수 있도록 도민 모두가 선진 시민의식을 발휘하여 올바른 분리배출에 적극적인 협조와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