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주요 대형 9개 지방도 건설공사 현장 점검

설 대비 임금 체불 예방 활동 실시

작성일 : 2021-01-25 19:16 기자 : 이민수

경남도청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지방도 건설공사 현장 점검반(도시교통국장 반장)을 편성하고 25일부터 주요 9개 지방도 건설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사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설 대비 임금 체불 예방 활동을 실시한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첫 점검 대상지로 창원, 김해 및 양산 지역을 잇는 한림-생림, 생림-상동, 매리-양산(이상 국지도60호선), 대동-매리(국지도69호선) 구간건설공사 현장을 방문해 각 공사 현장별 사업추진 현황 및 문제점, 각종 민원사항과 향후 공사 추진 등 공정계획에 대하여 확인 점검 하였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의 지속으로 사업장의 임금 체불이 늘어날 우려가 높아지면서 임금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 점검을 실시하여 사업장의 근로자들이 체불 임금 걱정 없이 따뜻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조치하였다.

 

허 국장은 현장점검 후 관계자와의 대화를 통해 코로나19 로 어느 때보다 공사 현장 관계자들께서 어려움을 겪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예산 집행을 비롯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니, 현장 근로자의 안전 관리 및 임금이 체불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지역 실물경제가 활성화되도록 고용 및 경제 파급효과가 큰 도로건설공사를 조기에 발주키로 하였다. 이를 위해 현재 추진 중인 도로건설 사업 38개 지구, 1,346억 원은 조기발주하고, 상반기내 60%이상 자금을 집행한다는 계획을 수립하였다.

 

세부적으로 국지도는 11개 지구, 88.82km 구간에 828억 원이 투입되며, 지방도는 27개 지구, 64.21km 구간에 518억 원이 투입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