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강북구, 아동학대 ‘사전예방 대응체계’ 강화

돌봄사각지대 아동 852명 전수조사··· 의심상황 발견 시 심층재조사

작성일 : 2021-01-26 09:57 기자 : 임혜주

담당공무원 부모상담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공공 책임성을 높인 아동학대 사전예방 대응 체계를 선보인다.

 

아동학대 발견과 예방에 초점을 맞춰 한층 강화된 보호체계를 구축한다는 게 이번 조치방안의 목표다. 우선 구는 아동학대 고위험 가구를 대상으로 3월 달까지 긴급 전수조사에 나선다.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308세대 852명을 조목조목 살펴볼 예정이다.

 

담당공무원, 동 복지플래너 등이 가정을 방문해 양육 형태와 가정환경, 돌봄 공백 상황, 방임 의심 여부 등을 확인한다. 조사결과에 따라 학대 위험도가 높으면 아동보호 전문기관 또는 경찰과 합동으로 심층 조사를 할 계획이다. 지역 내 복지시설에 장기 결석하거나 건강검진을 하지 않은 아동 등은 상시 밀착 점검한다.

 

아동학대 업무 가용가능 인력의 폭은 최대한 늘어난다. 구는 올해 1월부터 아동보호팀을 신설하고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4명을 배치했다. 지난해 10월 신규 채용한 아동보호 전담요원 2명과 같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발 더 나아가 동 주민센터 별로 아동학대 담당제와 주민들로 이뤄진 우리아동 지키미를 운영할 방침이다. 이들 인력은 지역의 편의점 등 아이들이 자주 찾는 곳과 연결해 아동학대 신고망 역할을 하게 된다.

 

이와 함께 현장중심의 아동학대 협력체계가 만들어진다. 지역사회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아동학대 정보연계 협의체운영을 활성화한다는 복안이다. 구는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경찰서, 아동보호기관, 교육지원청 등 실무자끼리 상시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협의체의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아동학대를 바라보는 인식을 바꾸는 데에도 중점을 둔다. 아동학대는 장기간 반복적으로 이뤄지는 폭력행위이자 사회적 문제라는 판단에서다. 구는 지역 내 보육 교직원과 부모를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 교육과 심리 상담을 진행한다. 특히 각종 복지서비스 신청 시 등 부모의 아동학대 교육을 의무화하는 방법을 찾아보고 있다. 또 지역사회와 뜻을 모아 아동학대 예방 및 인식개선 캠페인을 연중 펼치기로 했다. 아동복지시설 종사자뿐 아니라 모든 공무원들도 관련 교육을 받게 할 예정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이번 조치는 지역사회와 유관기관의 협업을 통해 아동학대예방의 공적역할과 책임성을 확대하는 데 의의가 있다아동학대 사전예방 대응체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사항은 계속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