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어촌뉴딜300 사업 재도전...워밍업사업 대상지 8곳 선정

워밍업사업 선정 8개소, 지구당 2억5천만 원 총 20억 원 투입

작성일 : 2021-03-02 18:17 기자 : 이민수

고성군 좌부천항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2022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 당선을 위한 어촌뉴딜300 워밍업사업대상지 8개소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상지는 창원시 창포항 사천시 갯섬항 거제시 유교항, 덕포항 고성군 좌부천항, 포교항 남해군 단항1하동군 양포항 등 8개 지구이다.

 

고성군 좌부천항은 귀촌인과 청년을 포함한 마을협동조합을 설립하여 귀촌인과 청년 등 미래어부 양성을 위한 시설(리모델링) 설치, 귀촌인청년이 운영하는 쭈꾸미 식당, 쭈꾸미 낚시를 위한 바다놀이터 설치 등 다양한 콘텐츠를 반영하여 선정되었다.

 

어촌뉴딜300 워밍업사업2021년 어촌뉴딜300사업 탈락 대상 지구 중 올해 12월 공모 당선을 목표로 마중물사업과 S/W사업(마을중장기 마스터플랜, 예비계획서 용역, 주민역량강화교육)을 시행하는 사업으로 경남도가 전국 최초로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도비 6억 원, 군비 14억 원 등 총사업비 20억 원을 8개 지구에 지구당 25천만 원 씩을 투입한다.

 

특히, 도는 이번에 선정된 8개 지구에 청년들이 돌아오도록 청년 친화형 환경조성에 방점을 둔 계획을 수립하여 경남의 어촌에 걸맞는 청년정책을 추진할 수 있는 공간과 어촌주민들과 상생하여 소득 창출을 할 수 있는 예비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2020년 어촌뉴딜300 워밍업사업으로 10개 지구를 선정하여 2021년 해수부 어촌뉴딜300사업 공모에 워밍업사업 6개 지구를 포함한 11개 지구(50개 지구 공모 신청)가 당선된 바 있다.

 

이두용 경남도 섬어촌발전과장은 어촌뉴딜300 워밍업사업은 예비계획서 단계부터 공간환경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2022년 어촌뉴딜300사업 해양수산부 공모에 사회적경제조직 및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소득사업 위주의 콘텐츠를 최대한 발굴하여 공모에 응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