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

경남도, 지속가능한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 논의

9일, ‘제1차 생활방역협의회’ 개최

작성일 : 2021-03-09 17:55 기자 : 이민수

제1차 생활방역협의회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사회적거리두기 체계개편()에 대한 전문가 의견 등을 수렴하기 위해 1차 생활방역협의회9일 도청에서 개최했다.

 

생활방역협의회 공동위원장인 김선주 경상남도 감염병관리지원단 단장이 주재한 회의에는 의·약계 전문가, 인문사회학계, 시민 사회대표뿐 아니라, 사회적거리두기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대변할 위원도 추가로 위촉되어 처음으로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경남도는 코로나19 발생현황과 예방접종 추진상황을 우선 설명하고, 지난 5일 공청회에서 발표한 사회적거리두기 체계개편()을 공유했다.

 

특히,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한 지속가능한 거리두기 체계구축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는 거리두기 개편방안에 대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하는 등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되었다.

 

김선주 생활방역협의회 공동위원장은 어려웠지만 세차례의 코로나19 대유행을 도민들과 함께 슬기롭게 대처해왔다. 오늘 주신 의견에 대해서는 정부에 건의하여 지속 가능한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안이 만들어 질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이번 사회적거리두기 개편은 4차 유행을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한 방안으로 빠른 시일내 시행되기 위해서는 도민 여러분들의 자율과 책임에 기반한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도에서는 그간 시군과 관련 단체·협회의 현장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하였으며, 오늘 협의회에서 개진된 의견과 더불어 거리두기 체계개편에 반영되도록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부산/경남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