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이슈

동대문구, 수능 교통대책 추진 ‘비상수송지원’

대광고 등 6개교 시험장 총 3,655명 응시…8시10분까지 입실 마쳐야

작성일 : 2017-11-14 14:35 기자 : 임혜주

동대문구가 수능 교통대책을 통해 수험생들을 응원한다.

 

동대문구가 1116일 실시되는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험생들이 편안하고 조용한 분위기에서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시험장 주변 교통정리와 비상 수송차량 지원 등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동부교육청 관할에 속한 동대문구에서는 대광고, 동대부고, 휘경공고, 청량고, 해성여고, 휘경여고 등 6개 고등학교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다.

 

수능 지원자 수는 전국 593,527, 서울시 127,375명이다. 동대문구에서는 총 3,655명의 수험생이 응시할 예정이다. 시험시간은 오전 840분부터 오후 540분까지며 입실완료 시간은 오전 810분이다.

 

구는 특별교통대책을 통해 수험생들이 시간에 맞춰 안전하게 시험장에 도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먼저 시험 당일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구청 1층 교통행정과에 교통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민원부서 근무자를 제외한 직원들의 출근시간을 오전 9시에서 10시로 조정한다.

 

또한 시험장 주변의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교통지도 및 상황 관리와 더불어 불법 주정차 단속을 펼친다.

 

각 동주민센터에서는 행정차량을 이용해 희망하는 수험생들을 시험장까지 안전하게 비상 수송하여 수험생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험 당일 등교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 오전 830분까지 시험장을 지나는 마을버스를 집중배차하고 마을버스에 시험장행 안내문 부착, 안내방송을 실시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수험생이 정해진 시간에 시험장에 무사히 도착해 제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가용 운행을 자제하는 등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