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3호선 모노레일 운행관리원 심폐소생술로 응급환자 구호

작성일 : 2021-08-04 17:02 기자 : 이민수

응급구호
 

 

대구도시철도공사 직원들이 또 한번 심폐소생술로 응급환자를 구해 직원들의 발빠른 응급대처능력이 조명을 받고 있다.

 

지난 722() 오후 1230분경 팔거역(칠곡경대병원역 방면)으로 진입하던 3호선 열차 내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 60)을 운행관리원이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사고 당시 열차에서 업무를 수행 중이던 운행관리원 윤대원 주임(, 36)하는 소리와 함께 쓰러진 승객을 발견하고 현장으로 달려가면서 관제에 급보한 후 승객의 호흡 상태가 위급한 상황임을 직감하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마침 휴게시간에 개인업무를 보고 회사로 복귀하던 경전철정비부의 권대혁 대리(, 32)도 이를 목격하고 윤대원 주임과 함께 번갈아 가면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다행히 얼마 지나지 않아 승객의 의식이 돌아왔으며, 칠곡경대병원역에 열차가 도착한 후 출동한 119구급차에 의해 칠곡삼선병원으로 이송됐으며, 현재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이다.

 

응급구호에 나섰던 윤주임과 권대리는평소 받은 응급처치 교육 덕분에 침착하게 위급한 환자를 도울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승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근무에 임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지난 712()에도 문양역에서 에스컬레이터를 이용하던 중 뒤로 넘어진 승객을 도시철도 직원들이 신속히 심폐소생술을 시행해 소중한 생명을 구한 바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사장 홍승활은승객의 안전은 공사가 지향하는 최고의 가치라며, 앞으로도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에 대비한 교육과 훈련에 철저를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