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동진 도봉구청장,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서 지방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발제

이동진 도봉구청장,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 참가해 “지방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성과와 과제”에 대해 발제

작성일 : 2021-10-21 17:31 기자 : 임혜주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 기념 단체 사진(2021. 10. 21. 대한상공회의소)(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 이동진 도봉구청장)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1021일 한겨레신문사와 한겨레경제사회연구원이 주최·주관하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12회 아시아미래포럼에 참가하여 지방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발제했다.

 

12회 아시아미래포럼은 더 나은 사회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모색하고자 공존을 위한 대전환: 함께 만드는 미래라는 주제로 1020일 개막하였으며, 둘째 날인 1021일에는 사회적경제 생태계 조성을 주도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사회적경제 종사자, 전문가들이 모여 지난 10여 년간의 사회적경제를 평가하고 앞으로의 성장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포럼에서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민선 5~7(2010~2021) 동안 사회적경제의 성장 과정을 직접 경험한 3선 구청장으로서 그간의 노력과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10년을 준비하는 지방정부의 과제에 대해 발제를 진행했다.

 

먼저,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지난 10년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행한 연대와 협력의 결과물로 동북4구 행정협의회’,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등을 언급하고, 지금까지 사회적경제 분야가 이뤄낸 양적·제도적 성과들을 발표했다.

 

특히 그간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추진 과정에서 지방정부가 맞닥뜨린 한계를 돌아보며, 향후 두 가지 발전 과제로 ‘start up(창업)’에서 ‘scale up(성장)’으로 나아갈 수 있는 질적 성장 지원의 필요성 사회적경제 기본법제정을 통한 제도적 기반의 확충을 강조했다.

 

한편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를 통해 사회적경제기본법 제정 촉구에 동참하는 등 사회적경제 활성화 사업에 적극적으로 힘써오고 있다. 이동진 구청장은 이날 발제를 마치고 사회적 경제 기본법은 과거의 자본 중심의 경제시스템을 사람 중심의 경제로 바꾸는 데 있다.”, “사회적경제는 코로나19로 경제가 얼어붙은 이 시기에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는 중요한 우리사회의 방향이 아닐까 싶다. 낮고 가까운 곳을 향하는 따뜻한 사회적경제 가치가 사회 전반을 따스히 덥히길 바란다.”고 전했다.

 

발제 영상은 한겨레TV 유튜브 채널(https://www.youtube.com/HankyorehTV)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중랑ㆍ강북ㆍ도봉ㆍ노원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