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이재명,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와 노정교섭 선언 … 전국 최초 사례

22일 오전 경기도청에서 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노정교섭 협력 선언식 열려

작성일 : 2019-05-22 15:47 기자 : 이민수

 

경기도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가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과 일자리 창출, 고용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이재명 지사는 22일 오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장과 함께 경기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노정교섭 협력 선언식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 선언문에 서명했다.

 

이 자리에는 최정명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수석부본부장, 한영수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사무처장, 산별노조대표 등 관계자 16명이 참석했다.

 

경기도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정책협의를 통한 노정교섭을 진행, 비정규직 정규직화, 사회서비스원 설치, 대학생 노동인권 교육사업 등 47개 안건을 논의해왔다.

 

민주노총과 지방정부 간 노정교섭을 진행한 것은 경기도가 전국 처음이다.

 

이재명 지사와 양경수 본부장은 공동 선언문을 통해 먼저 경기도-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간 정책협의를 토대로 미래지향적이며 선도적인 노정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의료·사회·서비스 분야의 공공성을 강화하며 이를 민간부문으로의 확산할 수 있도록 뜻을 모았다.

 

이밖에 도 직속기관·출자출연기관의 임금과 근로조건 고용에 관한 차별 적극 해소 생활임금 확대적용 노동자의 권익 확대 복지증진을 위한 노동복지시설 마련 등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양 기관은 정책협의에 따른 안건들을 도의 정책사업에 반영하는 등 지속적인 실무논의를 통해 협의과제와 정책대안을 마련해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선언식에서 노동자가 중심이 되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시대적 과제라며 노동자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도록 경기도가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일자리는 줄어들고 노동이 비정형화 되고 있다.

 

한 장소에서 동시에 일을 하는 시스템이 아니라 재택근무나 유연근무가 확대되는, 노동자인지 자영업자인지 애매한 상황도 도래했다이럴 때일수록 연대와 단결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000년부터 한국노총경기지역본부와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를 통해 일자리 및 노동현안을 논의하는 등 노동단체들과의 협력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