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제17호 태풍 타파’ 피해 최소화에 총력

강풍 피해 및 호우 피해 예방 안전대책 마련… ‘인명피해 제로, 재산피해 최소화’ 도모

작성일 : 2019-09-21 11:31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는 17호 태풍 타파의 북상으로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도내에 호우를 동반한 강풍이 예상됨에 따라 이번 주말을 비상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인명피해 제로(0),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태풍피해는 수많은 변수로 다양한 피해가 생겨나기 때문에 늘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면밀한 대응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도는 20일 오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도 실·국장 및 31개 시·군 부단체장 영상회의를 열고, 강풍 및 호우피해 예방을 위한 관련부서 및 시군의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먼저, 도는 강풍 피해최소화를 위해 제13호 태풍 링링피해시설물의 조속한 복구를 실시하기로 했다.

 

건물 26개동, 축사 51개소, 수산 증양식시설 4개소, 비닐하우스 60ha 등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시설물에 대한 점검을 통해 반복 피해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고정광고물 2만여개소와 유동광고물 304,000여개소에 대한 사전 철거 및 결박을 실시하는 한편 수산 증양식장 481개소와 선박 1,800여대에 대한 결박 등 안전대책을 추진한다.

 

둘째로 도는 호우 피해예방을 위해 산사태, 급경사지, 하천변 등 인명피해 우려지역 265개소에 대한 사전 출입을 차단하는 한편 저지대 침수 예방을 위한 배수펌프장 211개소의 가동인력을 사전 배치한다.

 

이와 함께 둔치 주차장 44개소 등 차량침수 우려지역에 대해 사전통제 및 이동, 강제견인, 사전폐쇄 등의 조치와 함께 농작물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한 양배수장 긴급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효율적인 강풍 및 호우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상황근무체계재해우려지역 현장중심 대응체계도 구축된다.

 

먼저, 임진강 유역 수위 상승 등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파주시, 연천군, 한강홍수통제소, 수자원공사 등 유관기관 간 ‘Hot-Line’이 구축되고, 인명피해 우려지역 265개소에서는 관 복수책임제도 운영된다.

 

이와 함께 도내 17개 시군 86개소에 2,100여명의 대피 담당자를 복수지정하는 한편 하천제방, , 배수문,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한 점검 및 예찰활동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침수예상 주택에 대한 양수기 현장배치 지하차도 펌프시설 상시 점검체계 구축 침수우려 취약도로 73개소의 차량통제를 위한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 침수우려지역에 대한 안전대책도 추진된다.

 

이밖에 재난 상황에 대한 신속한 정보전달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이재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한 이재민 임시주거 시설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오는 21일부터 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예상 강수량은 30~120mm, 호우보다는 강풍에 의한 피해가 더 클 것으로 보이며, 오는 23일 새벽부터 태풍의 영향권에서 서서히 벗어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