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독일, 일본 등 , ‘청년기본소득’ 배우러 경기도 방문

독일연구단 5명 , 15일 경기도청, 경기연구원 방문, 도 및 연구원 관계자와 간담회

작성일 : 2019-10-15 16:14 기자 : 임태종

독일 대표단

 

전 세계 기본소득 활동가 및 정치인들이 민선 7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정책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관련 자료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 일본 등 복지선진국의 석학 및 전문가들이 청년기본소득정책 연구 및 추진 경험 청취를 위해 차례로 경기도를 방문한다.

 

마누엘 프란츠만 독일 킬(kiel) 대학교 교수를 단장으로 마인츠대학교, 뉘른베르그 대학교, 코플렌츠 대학교 연구진 등 총 5명으로 구성된 독일 기본소득 연구단15일 경기도청과 경기연구원을 방문해 청년기본소득정책을 추진한 도 관계자 및 국내 기본소득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원 도 정책수석을 비롯,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김호균 교수(명지대), 안효상 기본소득 네트워크 상임이사 등 기본소득 정책 관계자와 독일 기본소득연구단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독일 기본소득연구단은 청년기본소득정책의 추진배경 및 현황, 정책 추진 과정에서의 어려움, 향후 개선과제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청년기본소득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도 관계자들과 기본소득 도입 필요성 및 확산 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독일 연구단은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19차 기본소득 세계대회에서 진행한 경기도 정책사례발표 등 기본소득 확산을 위해 민선 7기가 쏟고 있는 노력에 대해서도 높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번 독일 연구단 방문에 이어 다음달 15일에는 일본 대표단이 청년기본소득정책 연구를 위해 경기도를 찾는다.

 

일본 대표단은 지난 8월 열린 19차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에서 일본대표로 발표자로 나섰던 타다시 오카노우치 교수(호세이대학교)를 주축으로 기본소득 전문가와 학생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일본대표단은 다음달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도 관계자들과의 다양한 의견 교환을 통해 경기도의 청년기본소득정책 추진 경험 및 노하우를 습득하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앞서 도는 지난 8월 인도 하이데바라드 날사(NALSAR) 법학대학교에서 열린 19차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대회에서 기본소득 아이디어가 구체적인 정책실행으로 옮겨지기 위한 조건은 무엇인지라는 주제의 기조발제를 진행, 전 세계의 석학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이에 룰라 대통령과 함께 브라질 시민기본소득법 제정에 앞장선 에듀아르도 마타라쪼 수플리시 브라질 상원의원(노동자당·상파울루주)을 비롯해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우간다, 오스트리아, 스위스, 대만, 미국, 스리랑카, 인도 등 전 세계 기본소득 전문가 및 정치인들이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관련 자료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에 도는 영문으로 번역한 경기도 기본소득 정책 자료를 동영상으로 제작, 기본소득지구네트워크에 전달하고 각국 참가자들에게 전달하는 등 기본소득 정책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앞으로도 도는 경기도 기본소득 정책의 글로벌 인지도 확산을 위해 세계석학, 연구단체 등과의 국제정책 교류를 지속해 나가는 한편 내년 2‘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를 개최, 국내·외 석학들과 기본소득에 관한 글로벌 정책 어젠다를 논의할 예정이다.

 

조계원 도 정책수석은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많은 국내외 석학들이 기존의 선별복지와 다른 새로운 복지 패러다임으로 기본소득에 주목하면서,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가의 석학들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경기도가 전 세계 기본소득의 흐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