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동아시아 지방정부회합서 ‘수술실 CCTV’

도, ‘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를 주제로 우수시책 홍보 및 토론

작성일 : 2019-11-11 11:48 기자 : 임태종

동아시아 지방정부회합 회의

 

경기도가 의료기관 수술실 CCTV’ 등 민선 7기에서 추진하는 혁신정책을 해외 지방정부에 널리 전파하기 위한 홍보전에 나섰다.

 

경기도는 지난 7일 일본 나라현(奈良県) 나라시(奈良市)에서 개최된 10회 동아시아 지방정부회합에 참가해 도의 우수 정책을 소개하고 지방정부 간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동아시아 지방정부회합은 동아시아 지역이 안고 있는 현안과제에 대해 각 지방정부가 보유한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상생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국제회의로, 2009년에 설립돼 매년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현재 한국, 중국, 일본,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7개국 72개의 지방정부가 참여 중이며, 우리나라는 경기도를 비롯해 충남, 전남, 경북 등 8개 지방자치단체가 회원으로 등록되어 있다.

 

경기도는 회합 설립 이후 10년간 지역진흥, 인재 육성, 저출산·고령화 대책, 관광진흥 등 다양한 분야의 우수 정책을 동아시아 지방정부와 공유해 왔다.

 

이번 회합에서 경기도는 지역전체가 만들어가는 복지·의료의 충실화세션에서 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를 주제로 발표한 후, 참석자들과 관련 내용을 심도 있게 토론했다.

 

도는 환자의 인권 보호와 대리수술 등의 불법행위 예방을 위한 시책임을 설명하며, 궁극적으로 환자와 의사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안전한 의료 환경 구축에 주춧돌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이에 각 지역 참가자들은 의료행위의 신뢰성을 확실히 담보할 수 있는 제도라며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보였다.

 

도 관계자는 이번 국제회의 참가를 통한 정책 홍보로 경기도의 글로벌 이미지를 제고함과 동시에, 동아시아 공동 발전에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방정부 차원의 활발한 외교를 통해 도 정책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동아시아 지방정부와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