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 긴급대책회의 열어

20일 오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비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 개최

작성일 : 2020-01-20 20:11 기자 : 임혜주

경기도청사 전경

 

- 국내 확진 환자는 중국 국적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검역단계에서 확인되어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

- , 중국 우한시 방문 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행동수칙준수 당부

 

경기도는 20일 국내에서 첫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여는 등 선제적 조치에 들어갔다.

 

도는 이날 오후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환자 발생에 따른 경기도와 시군의 조치현황 등의 정보를 공유하고, 설 연휴(1.24~27), 중국 춘절(1.24.~30.) 대비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김희겸 부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메르스 사태 등을 감안했을 때 감염병 관리는 선제적 대응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면서 개인의 생명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으며 사회 불안감 확산, 경제적 타격까지 이어질 수 있는 중요한 문제인 만큼 도내 유입 차단을 위한 초기 대응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김 부지사는 설 연휴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추가 확산을 사전에 방지하는게 최우선임을 강조하며 해당 시·군에서는 단계별 비상조치와 능동적 감시를 포함한 적극적 대응에 특히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대책반을 즉시 가동하고, ·군별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등 지역사회 감시와 대응 강화에 나선다.

 

이와 함께 경기도홈페이지 등을 통해 예방수칙과 행동요령 등을 도민에게 신속하게 전파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이번 확진 환자는 중국 국적의 35세 여성(중국 우한시 거주)으로 입국자 검역하는 과정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는 환자를 검역 조사하여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하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으로(인천의료원)을 이송하였으며,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를 시행하여 20일 오전 확진환자로 확정했다.

 

특히, 검역단계에서 확인되어 지역사회 노출은 없는 상황으로 항공기 동승 승객과 승무원 등 접촉자는 관할 보건소에 통보하여 능동감시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중국 우한시를 방문하는 도민들에게 현지에서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 자제와 함께 호흡기 유증상자(발열, 호흡곤란 등)와의 접촉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관할 보건소로 연락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보건 당국은 감염증 확진 환자 발생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