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외출 장병 위한 편의시설조성‥접경지역 새 활력 기대

접경지역 군 장병 밀집지역에 휴게공간 등 외출장병 위한 편의 인프라 조성

작성일 : 2020-01-27 17:13 기자 : 임혜주

경기도청사 전경

 

- 양주, 포천, 연천 도내 3개소에 이용시설 조성PC, 휴게공간 등

- 군 장병 사기진작과 일자리 창출, 소비촉진 등 지역상생 일거양득

 

경기도가 올해 군 장병들의 사기진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접경지역 장병 밀집지역을 대상으로 군 장병 편의시설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정부가 시행중인 군 장병 외출제도에 맞춰 군부대가 많이 위치한 접경지역 일원에 외출 장병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조성, 군사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 소비촉진 등 지역상생을 위해 추진된다.

 

정부는 국방개혁2.0의 일환으로 장병복지 증대를 위해 평일 일과 이후 외출을 허용하는 군 장병 외출제도2018년 시범사업을 거쳐 지난해 2월부터 전국에 확대 시행해왔다.

 

일과를 끝낸 장병의 외출시간은 오후 530분부터 밤 930분까지 4시간이다. 군사대비 태세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 단결활동, 자기계발 및 개인용무(병원진료 등) 등의 목적으로 외출할 수 있다.

 

이에 맞춰 도는 총 9억 원(도비 42천만 원, 시군비 48천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양주, 포천, 연천 등 3개 시·군에 공용 및 유휴시설 리모델링과 설비지원을 통해 군 장병 이용 편의시설을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양주와 연천에는 장병들이 이용할 수 있는 PC방과 휴식공간을 갖춘 휴게시설을, 포천에는 PC와 도서, 와이파이(wifi) 존을 갖춘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대상 시·군에서는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 군장병 외출 시 선호하는 시설 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토대로 사업내용을 구성했다. 이 시설들은 마을기업 등 사회경제적 조직에 위탁 운영하거나 해당 지자체에서 직접 운영할 예정이다.

 

도는 오는 5~6월 장병 편의시설을 조성하고, 1~2개월 운영 후 평가를 통해 호응이 좋을 경우 다른 접경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편의시설이 조성된다면 장병들의 편의증진은 물론, 침체된 접경지역 내 상권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민관군 상생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