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사회적경제기업에 긴급 수혈

사회적경제기금 100억 원 추가조성으로 긴급융자 실시

작성일 : 2020-03-25 12:40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사회경제기업을 위해 100억 원 규모의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사업을 추진한다.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금융지원으로, 경기도와 신협이 함께 추진하는 사회적경제기업 특별융자상품을 확대한 사업이다.

 

이번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상품의 특징은 기존의 신용 15,000만 원, 담보 2억 원 융자한도를 신용담보 동일하게 3억 원으로 한도 증액해 기존 융자받은 사회적경제기업도 추가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제출서류도 대폭 간소화 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금리는 신용대출 3.0%, 담보대출 2.5% 이내이며, 융자기간은 최소 3, 최장 10년까지 가능하다.

 

또 최대 2%까지 경기도에서 이자를 지원하므로, 사회적경제기업이 실질적으로 부담하는 금리는 1%이내 저금리 융자상품이다.

 

도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사회적경제기업 긴급융자 사업안을 경기도의회에 추경 안건으로 올렸고, 25일 통과됐다.

 

이 사업은 17개 지역신협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융자에 대한 문의는 신협중앙회 사회적경제팀(031-302-5600)으로 문의하면 된다.

 

서남권 소통협치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워진 사회적경제기업이 긴급 융자 상품으로 사회적경제기업의 피해 조기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