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올해 화성시 등 9개 시·군 공공관정 1,900여개 점검·정비

도내 농업용 공공관정 총 2,425공의 80% 이상 노후화에 따른 점검·정비

작성일 : 2020-04-02 09:24 기자 : 김영희

관정내부 청소(에어써징)로 오염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경기도가 가뭄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올해 화성시 등 9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군비 포함 총 24억 원을 투입해 약 1,900여 공의 공공관정을 점검·정비하게 된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농업용 공공관정 관리기반 구축 및 노후관정 정비 사업’ 계획을 마련, 4월부터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도내 지하수 이용량은 연간 총 4.6억 톤으로 이 가운데 경기도와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가 관리하는 농업용 공공관정은 총 2,425공으로 연간 약 1.8억 톤의 농업용수 공급이 가능하다.

 

그러나 공공관정의 82%가 설치 후 10년 이상이 지나 노후화로 인한 점검·정비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도는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와 함께 지난해부터 평택시 등 도내 2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공관정 점검·정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농번기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과 이상 기후로 인한 가뭄에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을 걸로 기대하고 있다.

 

김기종 경기도 친환경농업과장은 “기존의 많은 공공관정이 노후화로 인해 본래 기능을 상실하였으나, 이 사업을 통해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유도하여 도민들이 마음 놓고 농사지을 수 있게끔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안성시 등 7개 시·군에서 공공관정 1,398공을 점검·정비한 결과 신규 설치 대비 약 26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연간 2백만톤의 농업용수 공급량을 늘리는 성과를 거뒀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