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경기문화재단,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기념비 건립 추진

임시정부 초대 국무총리 이동휘 선생 및 무명독립운동가 등

작성일 : 2020-04-09 08:55 기자 : 김영희

경기도청사 전경

 

- 동북아지역의 평화운동이었던 독립운동을 미래지향적으로 계승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연해주 지역의 한민족 정체성 고양 및 자긍심 고취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포크롭스키공원 인근에 임시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낸 성재 이동휘(1873~1935) 선생과 연해주에서 활동한 무명 독립운동가를 위한 기념비를 오는 8월까지 건립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주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의 제안에 따라 성사됐다. 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임시정부 수립 101주년(4.11)과 한-러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러시아 극동지역의 항일 독립운동을 재조명하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운동이었던 독립운동을 미래지향적으로 계승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했다. 도는 연해주 지역의 한민족 정체성과 자긍심을 북돋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국내 기관 간 협력과 예산 지원을 맡고 주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은 시정부 등 현지기관 협조를, 블라디보스토크 시정부는 기념비 건립을 위한 부지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미 지난달 25일 ‘이동휘 선생 및 무명 독립운동가 기념비’ 설립안이 블라디보스토크시 건축문화심의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기념비가 설치되면 국가보훈처에 국외 현충시설로 등재되는 한편 블라디보스토크 한국교육원이 현지관리를 맡을 계획이다.

 

신명섭 경기도 평화협력국장은 “이번 기념비 설치를 통해 러시아 연해주에서 활발한 독립운동을 펼친 독립운동가의 희생과 공헌을 영구적으로 기리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독립운동을 평화운동으로 계승·발전시키는 계기를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휘 선생은 함경남도 단천 출생으로 1913년 러시아 연해주로 떠나 대한광복군정부를 조직해 독립군 양성에 나섰다.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총리를 지냈으나 해방을 보지 못한 채 1935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운명을 달리했다. 정부는 이동휘 선생의 독립운동을 높이 평가해 1995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3.1절 기념사에서 “나라와 공동체를 위하여 희생하신 분들을 존경하고 우대하는 것이 상식인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