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시·군 연계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정책’ 추진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추진 모델’ 4개 부문 15개 세부 추진과제 수립

작성일 : 2020-05-31 13:20 기자 : 김영희

 

경기도가 생활폐기물 감소와 재활용율을 높이기 위해 도에서 추진 중인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정책을 시·군과 공유하고 본격적인 협력에 나서기로 했다.

 

경기도는 4개 분야 15개 정책으로 구성된 경기도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추진 모델을 마련하고 다음 달 중 시·군에 전달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환경부의 전국 폐기물 발생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인구 증가와 1회용품 사용량 증가에 따라 도내 생활폐기물 발생량은 201711,605.3톤에서 201812,406.1톤으로 약 6.9% 증가했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 초 공동주택과 계약을 맺고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민간 업체들이 수익 악화를 이유로 폐비닐과 폐지 수거를 거부하는 일이 일부 시·군에서 발생하는 등 재활용품 활용도 취약한 구조를 갖고 있다.

 

도는 올해 수도권매립지에 반입할 수 있는 생활 폐기물량을 제한하는 이른바 반입총량제시행에 따라 시·군과 함께 적극적인 폐기물 저감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이런 모델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도가 마련한 경기도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추진 모델은 폐기물 발생에서 처리까지 각 단계별로 현재 도에서 추진 중인 사업과 향후 계획 등을 15개 정책으로 분류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생활 속 폐기물 발생량 줄이기(1회용품 저감) 재활용 활성화 교육홍보 강화 재활용 인프라 확충 등 4개 부문의 15개 세부 과제로 추진된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생활 속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기 위해 1회 용품 사용 실태조사와 점검을 강화하고, 1회 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생활습관 정착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실태조사와 점검 강화를 위한 정책으로는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등 도내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반기별 1회용품 사용실태 조사공개 1회용품 사용 감시원 운영을 통한 1회용품 다량 사용업소 대상 민관 합동점검 강화 등이 있다.

 

생활습관 정착을 위한 시범사업 추진에는 1회용품 사용 저감에 기여하는 개인, 단체 등의 지원을 위한 조례 개정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장례식장 내 다회용기 및 세척설비 도입 배달음식에 1회용품 수저, 빨대, 나무젓가락 등 불필요한 1회용품 안쓰기 캠페인 상시 추진 신선식품 배송 등으로 가정에서 배출되는 아이스팩을 수거·세척해 전통시장 등으로의 공급 등을 통한 재사용 활성화 등이다.

 

두 번째로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행복마을 관리소 등과 연계한 재활용 동네마당, 공동수거함 등 재활용품 거점 배출시설 운영 강화 무색폐트병 등 특정 재활용품 수거체계 별도 구축 재활용품 수거·선별의 공공관리 체계 강화 폐비닐 등 특정 폐자원의 물질재활용 시범 운영 재활용기업 및 재활용제품 공공 구매 확대 등을 추진한다.

 

세 번째로 교육 홍보 강화를 위해 일반 도민 대상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및 올바른 분리배출 교육 실시 자원순환 실천을 위한 도민 대상 집중 홍보,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마지막으로 재활용 인프라 확충을 위해 재활용품 집하·선별장 등 공공 재활용 기반시설 확충 및 현대화 재활용품 수거 중단 등 긴급상황 대응을 위한 재활용품 비축센터 운영 등을 추진한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번 생활폐기물 저감 및 재활용 활성화 정책의 추진과 정보의 종합적 제공을 통한 시·군 확산을 통해 도-군간 정책 협력이 한층 강화되고 코로나 이후 폐기물 다량 발생 상황에도 미리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