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유턴기업 모시기’ 사활 걸어

6월1일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 유턴기업 활성화 현장설명회’ 개최

작성일 : 2020-06-01 19:14 기자 : 이민수

- 유턴기업 3개사 대표,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및 KORTA 관계자 참석

- 기업 애로사항 등 현장 의견 듣고, 기업 수요에 기반한 맞춤형 솔루션 제안

- 유턴기업 유치지원을 위해 추경 2억원 반영하여 선제적 대응

 

유턴기업 유치를 위한 현장설명회 모습

 

경기도가 해외 진출 뒤 국내로 다시 돌아오는 이른바 유턴기업의 유치·지원을 위해 현장설명회를 열고 11 컨설팅을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도는 유턴기업 지원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1일 경기벤처창업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 유턴기업 활성화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의 주재로 진행된 설명회에는 유진엘이디 등 도내 유턴기업 3개사 대표들과 임달택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기업성장본부장, 송익준 코트라(KOTRA) 유턴지원팀장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도내 유턴기업 대표의 해외 현지상황, 국내복귀 과정, 주요사업 및 고충 등 현장의견을 듣고, 관계기관과 함께 효율적인 세부지원방안을 논의했다.

 

방글라데시에 진출했다가 4년 전 고양시로 복귀한 유진엘이디 유원종 대표는 당시 국내복귀기업 선정을 위한 절차가 복잡했고 국내 부지 매입과 공장 신축·생산설비 구축이 필요했지만 수도권은 이에 대한 지원이 없어 자금난으로 어려움을 겪었다수도권 내 유턴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입지 및 설비 보조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른 기업 대표들도 유턴기업이 복귀하길 희망하는 경기도에서 안정적인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기업에게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을 해달라고 입을 모았다.

 

김규식 경제기획관은 유턴기업 지원정책을 적극 발굴하고 수도권 규제합리화로 경기도가 유턴기업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경제 충격에 대한 해법으로 리쇼어링(reshoring, 해외에 진출한 국내 제조 기업을 국내로 돌아오는 현상)’ 정책이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입지·설비보조금 지원과 조세감면 등 다양한 유인책이 수도권을 제외하고 있어 경기도 복귀를 희망하는 기업의 투자의사 결정이 지연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추경예산 2억 원을 반영해 국내복귀를 희망하는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기존 유턴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도는 코트라 해외무역관 연계로 1:1 기업매칭 상담과 컨설팅, 도내 유망부지 매칭을 통해 경기도 복귀희망 기업을 발굴하고 투자의사결정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신규 사업아이템 발굴과 제품 다변화 및 생산량 조정을 위한 공정개선을 지원하고, 법률회계기술 전문가 컨설팅, 홍보·해외영업활동 등 경영업무에 각종 혜택을 제공해 유턴기업의 도내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