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6일부터 조사

경기도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 구성, 6일부터 17일까지 조사

작성일 : 2020-07-01 18:41 기자 : 이민수

- 4개 현장조사반(행정조사인권조사회계조사역사적가치)과 행정지원반 운영

- 시설운영 및 회계처리, 인권침해 등 조사 뒤 개선방안 제시할 계획

 

경기도청사 전경

 

경기도가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이하 나눔의집) 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한 나눔의 집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하고 다음 주 월요일인 6일부터 조사에 들어간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나눔의집에 대한 특별점검 이후 행정처분과 수사의뢰에도 불구하고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등 도민들의 불신이 해소되지 않아 조사단을 구성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경기도 복지국장과 경기도의회 추천 도의원, 민간인 2명이 공동단장을 맡고 행정조사 인권조사 회계조사 역사적 가치반 등 4개 반으로 이뤄진 현장조사반과 이들의 활동을 지원할 행정지원반으로 구성된다. 도와 광주시 공무원이 참가한다.

 

공동단장은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과 도의회 추천 도의원, 민간 인사인 조영선 전 국가인권위원회 사무총장과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현장조사 활동은 오는 17일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되며 법인시설운영, 인권침해, 회계처리에 대한 사항 등 민원사항을 중심으로 객관적 사실조사 뒤 이를 통해 법인 및 시설 운영을 위한 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조사결과는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513~15일 특별점검을 실시해 입소자 및 종사자 건강관리 소홀, 보조금 용도외 사용, 후원금 관리 부적정, 회계관리 부적정 등을 적발하여 행정처분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광주시는 경고, 개선명령, 주의,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실시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