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내 57개 주민자치위원회→주민자치회로 전환

도내 전체 542개 읍면동 중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읍면동 총 104개(19.2%)로 확대

작성일 : 2020-07-05 16:22 기자 : 김영희

- , 주민자치회 확산을 위한 광역정부 차원의 교육·컨설팅 등 다양한 기반 구축사업 추진

 

자료사진-남양주시 평내동 주민자치회, 주민총회 모습

 

경기도내 57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돼 주민 중심의 자치분권 실현이 기대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달 29일 광명화성 등 9개 시군 57개 읍면동의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신청을 모두 승인했다.

 

주민자치회는 주민자치센터 운영과 행정의 자문기능에 그쳤던 기존 주민자치위원회의 권한을 보다 확대해 주민의 일상생활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직접 결정해 추진하는 주민대표 자치 기구다.

 

읍면동장이 지역 일부 주민을 임명하고, 자치센터 운영 지원금 집행에 한정됐던 기존 주민자치위원회와 달리 지역 주민 전체가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고, 시장 군수가 직접 임명하는 주민자치회는 자체적인 사업계획 수립과 예산 확보운영까지 가능해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에 더 가깝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57곳은 광명 16, 화성 12, 파주 11, 고양 5, 평택시흥 각 4, 안산군포 각 2, 김포 1곳으로 이번에 승인된 전국 218곳 가운데 26.1%를 차지한다.

 

경기도에서는 총 542개 주민자치위원회 가운데 이미 전환된 47곳을 포함하면 104개 주민자치위원회(19.2%)가 주민자치회로 전환됐다. 특히 광명시와 김포시는 이번 승인으로 모든 읍면동이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지역으로 확정됐다.

 

경기도는 주민자치회 확산 추세에 발맞춰 주민자치활성화 기반 구축 지원 사업으로 주민자치회 사업 추진체계 구축 및 운영지원 전문인력 교육과정 개발 및 활동가 양성주민자치 교육과정(의무 6시간) 운영 주민자치 홍보 등을 추진 중이다.

 

김기세 도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57개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신규 선정은 풀뿌리 주민자치를 위한 도민들의 열망이 반영된 결과라며 이러한 노력들을 뒷받침하기 위해 도에서도 컨설팅, 교육 등 광역정부 차원의 주민자치 활성화 기반 마련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