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추석 앞두고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주의 당부

곤충기피제 사용, 긴팔과 긴 바지 착용, 야외 활동 후 즉시 샤워 등

작성일 : 2020-09-21 09:40 기자 : 임태종

경기도청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이 추석을 앞두고 진드기 매개체 전파 감염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실내 활동이 제한되면서 공원, 산행 등 야외 활동이 늘어나고, 다가오는 추석 명절 벌초·성묘 등으로 진드기와 접촉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의 최근 5년간 전국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발생 통계에 따르면 9~10월에 전체 환자의 45% 이상이 발생했다. 7~8월이 33%, 5~6월이 20%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같은 기간 동안 전국에서 998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18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올해도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36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경기도는 19명으로 경상남도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린 후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제3급 법정감염병이다.

 

물린 후에는 38~40의 고열과 가슴 속 울렁거림,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동반하며 치사율은 약 20%에 이른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풀환경 등에서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곤충 기피제 사용, 긴팔·긴 바지 착용, 야외활동 후 즉시 샤워 등이 중요하다야외 활동 후 2주 내 고열, 구토, 설사 등 증상이 있을 때는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원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확산 방지와 조기 발견을 위해 연중 의심환자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