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이용철 부지사, 북부 10개 시군 부단체장들과 ‘코로나19 극복’ 협력 강화 다짐

경기도, 24일 구리서 ‘북부 시군 부단체장 회의’ 개최

작성일 : 2020-09-24 17:24 기자 : 임태종

경기북부 시군 부단체장 회의
 

 

경기도와 경기북부 10개 시군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경기도는 24일 오후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경기북부 10개 시군 부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북부 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에서 개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역화폐 발행 확대, 경기희망일자리사업, 지역일자리 사업, 택배물류시설 방역실태 합동점검 등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추진하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도-시군 간 적극적인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도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코로나19 방역 등 대책마련과 추진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서울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 방역취약 양돈농가 폐업신청 홍보, 집중호우 산림피해 신속복구, 건설안전 협력체계 강화 등 현재 도에서 중점 추진 중인 사업에 대한 시군의 적극적 협조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사업’, ‘구리시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사업’, ‘구리시 코로나 극복 대응’, ‘에코 스마트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등 구리시의 현안 및 우수사례에 대해 10개 시군이 공유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용철 부지사는 그간 방역업무에 힘써온 10개 시군 공직자들을 격려하며 지금은 도민들의 보건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모두가 합심해야할 때라면서 앞으로도 북부 도민들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해 정책적 차원에서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방역관리자 지정, 발열체크, 손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등 철저한 방역조치를 취한 가운데 진행됐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