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경기도, 남·북한강 수상레저 안전저해행위 85건 적발

면허도 없이 수상오토바이 몰고, 모터보트에 정원보다 많이 태우고…

작성일 : 2020-09-25 09:26 기자 : 임태종

수상레저 단속
 

 

남한강과 북한강 일대에서 면허 없이 수상레저기구를 운전하거나 레저기구에 정원보다 많은 승객을 태운 수상레저업체와 이용자가 경기도 단속에 적발됐다.

 

경기도는 지난 711일부터 831일까지 약 50일간 인천ㆍ평택 해양경찰서 및 시ㆍ군과 합동으로 남ㆍ북한강 수상레저사업장 일대의 안전위해사범을 대상으로 단속을 추진한 결과, 85건의 수상레저안전법 위반행위를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요 위반내용은 무등록 사업 14무면허 조종 12사업자 안전준수 의무위반 7무등록 운항 5구명조끼 미착용 24보험 미가입 7기구 미등록 2기타 12건 등이다.

 

위반 사례를 보면 A씨는 여름철을 맞아 수상레저를 즐기러 가평 북한강을 찾았으나, 해양경찰청에서 주관하는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종면허 없이 수상오토바이를 운항하다 단속반에 적발됐다.

 

A씨는 수상레저안전법 제20조 위반으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됐다.

 

남양주 소재 B수상레저사업장은 승객을 기구에 탑승시킬 경우 정해진 승선정원을 준수해야 함에도, 승선정원이 5명인 모터보트에 7명을 탑승시켜 영업했다.

 

이에 따라 이 업체는 수상레저안전법 제48조 제2항 위반으로 6개월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이상우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2년 연속 수상레저 인명사고가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은 점은 다행이지만, 여전히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가 많이 벌어지고 있다앞으로도 철저한 단속과 계도를 통해 경기도를 찾는 많은 분들이 안전한 수상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