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루터대 비정규직 청소 노동자, 경기도 도움으로 정규직 전환 꿈 이뤘다

경기도 ‘대학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컨설팅 지원사업’ 첫 결실

작성일 : 2020-10-29 09:22 기자 : 임태종

 

노동이 존중을 받는 세상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민선7기 경기도의 도움으로 도내 대학의 비정규직 청소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의 꿈을 이뤘다.

 

29일 경기도에 따르면, 용인시 소재 루터대학교는 올해 도의 대학교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컨설팅 지원사업에 참여, 대학 청소노동자 6명을 111일자로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업은 현재 범정부적으로 추진 중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에 발맞춰 대학 내 간접고용노동자 등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처우개선을 도모하기 위해 민선7기에서 처음 도입했다.

 

특히 경기도가 실시한 ‘2019 대학 비정규직 실태조사에 따르면, 도내 대학의 전체 비정규직 규모는 62.5%에 달했을 정도로 간접고용 비중이 매우 높았으며, 간접고용 노동자 중 청소·경비·시설관리 분야가 72.9%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대학 내 많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저임금과 열악한 휴게여건으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바 있다.

 

도는 지난 20194년제 대학 실태조사에 이어 올해에는 도내 2·3년제 대학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특히 올해에는 정규직 전환을 희망하는 대학들을 대상으로 전문 노무사 등을 배치해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정규직화를 위한 인사·노무 분야 컨설팅은 물론, 간담회 등을 통한 원만한 노사협의, 노동자 및 대학관계자 대상 노동교육 등 다양한 지원책을 통해 대학 스스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토록 유도하고 있다.

 

루터대는 올해 9월부터 사업에 참여, 이 같은 도움을 받아 정규직 전환을 결정하게 됐다. 해당 노동자들은 직접고용 절차 등을 거쳐 오는 111일부터 정규직 신분으로 근무하게 될 전망이다.

 

도는 이와 관련해 112일 경기도청 회의실에서 대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화를 위한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김현삼 경기도의원이 좌장으로 나선 가운데 루터대 사례를 중심으로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해 대학은 물론, 민간분야까지 정규직 전환 움직임이 확산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김규식 경기도 노동국장은 루터대의 비정규직 노동자 정규직 전환 결정을 환영한다공공부문 뿐만 아니라 민간부문에도 정규직 전환이 확산될 수 있도록 경기도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도는 대학 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노동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정책발굴을 위한 대학 내 비정규직 실태조사를 실시함은 물론, 지난 7월에는 루터대 등 도내 10개 대학과 협약을 맺고 현장노동자들을 위한 휴게시설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