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남양주시 7번째 아너소사이어티 탄생, 임석재 후원자

작성일 : 2021-09-16 12:30 기자 : 임태종

7번째 아너소사이어티 임석재 후원자
 

 

남양주시 수석동에 위치한 카페 66의 설립자이자 호평동 오륜개발의 임석재 고문이 경기북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 기부를 약정하며 남양주시 7번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이름을 올렸다.

 

아너소사이어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설립한 개인 고액 기부자 클럽으로, 1억 원 이상 기부 또는 5년 내 1억 원 기부를 약정할 경우 회원으로 가입할 수 있으며 남양주시에는 현재 임석재 고문까지 총 7명이 가입돼 있다.

 

임석재 고문은 국민 모두가 행복해야 국가의 미래가 있고, 그래야 조국에 희망이 있다는 생각으로 5년간 1억 원 이상 기부를 약정했으며, 올해 지정 결연으로는 4명 이상의 다자녀를 둔 저소득 3가정에게 생계비와 교육비로 월 50만 원씩 지원하고, 청소년 가정에게 월 30만 원씩 후원하기로 했다.

 

가입식에 참석한 남양주시복지재단 우상현 대표이사는 남양주시의 복지 발전을 위한 후원을 결정해 주신 임석재 후원자님께 감사드린다. 후원자님의 후원이 남양주의 밝은 미래와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부희망케어센터 신영미 센터장은 후원자님을 대신해 다자녀가정과 청소년가정에게 후원자님의 뜻을 함께 전달하고, 교육비와 생계비를 잘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임석재 고문은 지난해에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온라인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을 위해 스마트 기기 17(1,400만 원 상당)를 후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