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경기)

남양주시, 국지도98호선 오남교차로 입체화 추진 본격화

오남교차로 평균 지체 시간 단축 등 교통 정체 해소 기대

작성일 : 2021-12-06 12:27 기자 : 임태종

‘국지도98호선 오남교차로 입체화’ 위치도
 

 

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올해 12월부터 국지도98호선(오남~수동)의 시점부인 오남교차로에 대한 입체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국지도98호선은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과 경기도 가평군 대성리의 단절 구간(L=8.13km)을 연결하는 경기 북부 동·서축 핵심 도로 사업이다.

 

시는 왕숙지구, 진접2지구 등 대규모 개발 사업을 비롯해 국토교통부에서 예타면제 사업으로 시행하는 제2경춘(남양주~춘천)국도와 국지도98호선의 교차로 형성 등으로 사업 구간의 급격한 교통량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당초 평면교차로로 설계된 오남교차로를 입체교차로로 건설할 것을 관계 기관에 건의했다.

 

또한, 사업 시행자인 경기도, 승인 기관인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입체화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해 경제성 분석 결과 B/C=1.4를 받으며 오남교차로 입체화에 대한 경제성 및 타당성을 입증했다.

 

오남교차로는 2030년 기준 평면교차로 설치 시 평균 지체 90.1(/)로 서비스 수준(E), 입체교차로 설치 시 평균 지체 58.6(/)로 서비스 수준(D)에 해당된다. 시는 국·도비 약 223억이 투입되는 오남교차로 입체화로 평면교차로 대비 평균 지체가 35%(1대당 31.5)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시는 올해 12국지도98호선 오남교차로 입체화실시 설계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 상반기에 기획재정부와 총 사업비를 협의하고, 20237월까지 오남교차로 입체화를 완료할 계획이다.

 
인쇄 스크랩 목록

수도권(경기) 이전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