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전국 첫 임산부전용 ‘MOM 케어 오피스’ 개소

대구시청(본관 7층)내 임신부 전용 업무 공간 마련, 16일부터 오픈하우스 진행

작성일 : 2019-04-15 15:40 기자 : 임혜주

임산부 전용업무 공간 open house

 

대구시가 16, 대구시청(본관 7)내 전국 최초의 임신 여성공무원 전용 공간인 MOM 케어 오피스를 개소하고, 전 직원에게 공개하는 오픈하우스(Open House)’ 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이번에 개소한 MOM 케어 오피스(이하 오피스)’ 는 대구시가 지난해9, ‘민선7인사혁신 프로젝트를 통해 밝힌 전국 최고 수준의 대구형 출산·육아 인사케어시스템구축을 위한 역점 추진과제 중 하나로, 임신 여성공무원만을 위한 업무·휴식 공간이다.

 

대구시에 근무하는 출산예정 공무원은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통상의 휴식 위주의 임신부(여성) 휴게실과는 달리 업무지원을 위한 사무실 기능을 업그레이드하여 최대한 편안하고 아늑한 분위기에서 업무와 휴식을 병행 할 수 있도록 차별화 한 것이 특징이다.

 

오피스는 70(21)규모로 사생활 보호를 위한 4개의 독립 공간(업무방 3, 휴식방 1)과 소통 및 정보 교류를 위한 2개의 열린 공간(공동 휴게실, 독서방)으로 이원화 하여 임신부 편의를 극대화 하였으며, 임신부 의자, 높이조절 책상, 공기청정기, 침대, 소파, PC, 전화기, 육아 서적 등 각종 업무·편의시설을 갖추고 임신부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 될 예정이다.

 

특히, 임신부 및 여직원 간담회 등을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 하여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내·외부 공간을 구성하고, 그 공간을 육아 선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증한 물품(육아 서적, 출산 용품 등)으로 채워 나가면서 전 직원의 참여와 소통으로 만들어 낸 공간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대구시는 오피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모든 임신 직원은 민원(현장)대응, 대면보고(결재)등 특별한 경우 외에는 언제든지 오피스를 이용하도록 배려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부서장 및 동료직원들을 오픈하우스에 초대해 오피스가 단순 휴식이 아닌 업무공간이라는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는 등 이용 활성화에 최대 걸림돌로 여겨지는 눈치 보는 문화근절을 위한 다양한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또한, 대구시는 이번에 개소한 본관 오피스의 시범운영을 통해 문제점 등을 개선·보완하여 별관까지 확대 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출산을 앞둔 대구시 공무원은 임신 후 몸이 불편하고 힘들어도 주위 눈치 때문에 각도조절이 되는 임신부 의자조차 자유롭게 이용할 수 없었다MOM 케어 오피스 개소로 업무능률 향상은 물론 아이를 낳을 때까지 건강관리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의 초저출산 문제는 국가 존립을 위협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이번 오피스 개소를 비롯하여 공직사회에서부터 고강도 출산·육아 지원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여 민간부문의 참여를 함께 이끌어 내는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대구형 출산·육아 인사케어시스템을 통해 MOM 케어 오피스외에도 육아휴직 공무원 실적가산점 부여(·여 모두) 다자녀(3자녀 이상) 공무원 승진우대 승진 대디(Daddy)육아휴직 의무상담제 직원 MOM 밴드 운영 등 다양한 출산·육아 지원책을 발표한 바 있으며, 올해 1월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직자의 출산에 대한 인식 제고와 육아휴직 활성화(’1739’1850, 28.2%)로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에 기여 했으며, 특히, 남성의 육아휴직(’177’1817, 142.8%) 장려를 통해 여성이 혼자 아이를 키우는 독박육아에서 부부가 함께 육아에 동참하는 공동육아로 변화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