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의 모든 기록, 대구기록원 건립 서둘러야

지난 22일, 대구기록원 건립을 촉구하는 토론회 열려

작성일 : 2019-04-23 15:57 기자 : 이민수

대구기록원 건립을 촉구하는 토론회 사진

 

대구 지역 전체 기록물관리를 총괄 기획·조정·통합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대구기록원 건립을 촉구하는 토론회가 지난 22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개최되었다.

 

기록관리와 지역문화 인프라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번 토론회에는 대구시의회 김혜정 부의장과 대구 미래비전 자문위원회의 김태일, 서정해 두 공동위원장을 비롯한 여러 위원 등 학계, 시민단체, 관계 공무원 및 일반 시민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토론회에서 특강을 맡은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라키비움의 개념을 국내에 처음 소개했지만, 라키비움의 취약성에 대해서도 생각해 보아야 한다며 도서관과 기록관, 박물관의 각 기능에 대해설명하며, 대구기록원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 역설했다.

 

또한 각 분야별로 독립되어 있는 아카이브들의 중심에 대구기록원이 있어 이들을 연계하고 통합 조정하여 모든 기록정보가 한 곳에서 시민들에게 서비스 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역사학계, 여성계, 문화단체 등 각계각층에서 토론에 참석한 많은 참석자들은 웹아카이빙을 비롯하여 현재 산발적으로 운영되는 각종 아카이브 등의 기록을 어떻게 잘 관리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며 예정시간을 훌쩍 넘기며 열띤 토론을 펼치기도 했다.

 

한편, 대구기록원은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11광역시도는 지방기록물관리기관을 건립, 운영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현재 건립추진 중에 있으며, 건립 기본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보존기간 30년 이상 공공기록은 물론 민간기록까지 포괄하여 모든 기록물을 수집, 관리, 보존, 활용하는 영구기록물관리기관으로 중앙정부의 국가기록원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