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대구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공모사업 2회연속 선정

’17년도에 이어 2회 연속 선정됨으로써 관광안내체계 개선 지속 추진

작성일 : 2019-05-20 12:34 기자 : 임태종

 

대구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19 움직이는 관광안내소공모사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2019 움직이는 관광안내소운영사업은 관광 안내사들이 주요 관광지를 돌아다니며 관광객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고정식 관광안내소 안내체계의 한계를 극복하고 능동적인 관광 안내서비스로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공모사업에 신청한 12개 지자체 중 부산, 대전과 함께 대구가 선정되어 연간 국비 150백만원을 2년간 지원받아 총사업비 600백만원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7년 공모에 선정된 관광안내사 8(3, 2, 3)을 대구 중심지인 동성로·약전골목·근대골목 일대에 배치, 국내 관광객들에게 대구 관광지를 상세하고 보다 전문적인 정보를 제공했으며, 유창한 외국어 구사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정확하고 친절한 관광정보를 전달하는 등 관광편의를 제공하여 왔다.

 

대구 도심은 가로와 골목 형태가 복잡하여 지도와 안내 리플릿만 가지고 관광객이 쉽게 관광지를 찾아가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특히, 대구공항의 직항노선 증설로 대구를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적극적인 외국어 안내서비스를 제공할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는 이때에 이번 2019년 공모에 또 다시 선정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

 

2017년 기준, 대구방문 관광객 중 내국인은 31.3%, 외국인은 48.4%가 동성로를 방문하고 있어, 동성로를 포함한 도심이 대구의 관광명소로 부상하고 있다. 또한, 증가하는 외국인 개별관광객의 안내, 쇼핑 등에 대한 서비스 개선을 위해 향후 동성로 일대에 외국인 사후면세점 특화거리를 조성할 계획이어서 움직이는 관광안내소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김호섭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움직이는 관광안내소 사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의 가장 큰 불편사항인 언어소통의 문제를 해결하여 대구의 강점인 도심관광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인쇄 스크랩 목록